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뇌출혈 후 '감정조절 장애'…"1억2천 사기+아내는 이혼통보"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7 07: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
뇌출혈 사고 이후 감정 조절에 어려움을 겪는 남성의 안타까운 사연이 소개됐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스스로 감정 조절이 잘 되지 않는다는 의뢰인이 출연했다.

의뢰인은 "약 5년 전 뇌출혈을 쓰러져 몸에 마비가 왔다"라며 "그 이후 감정을 조절하는 것에 영향을 받고 있다. 지난 5년간 시원하게 울어본 적이 없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눈에 먼지가 들어가거나 졸려서 하품할 땐 눈물이 나온다. 근데 슬퍼서 눈물을 흘린 적은 없는 것 같다"라며 "(사고 이후) 의사가 감정 조절이 힘드니 가족에게 가까이 가지 말라더라. 그래서 분노 조절에 신경을 썼는데, 감정 조절에 대한 생각은 못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스스로의 감정 조절에 어려움을 겪는 의뢰인은 아내와 이혼 절차를 밟는 중이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의뢰인은 "아내와 헤어지는 중이다. 2년 전쯤 아내가 이혼을 하자고 했다"라며 "나랑 사는 게 불행하다고 하더라. 그 말에 슬펐는데 눈물은 안 나오고 웃음만 나왔다"라고 밝혔다.

/사진=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
감정 조절 치료를 위해 수술을 받아야겠다는 생각이 급해진 의뢰인은 비용 마련을 위해 투자에 나섰다가 사기를 당한 일도 고백했다.

의뢰인은 "실험적인 줄기세포 수술을 받으려고 했는데 비용이 어마어마했다"라며 "그래도 어떻게든 비용을 마련해야겠다는 생각에 성급한 투자를 했다 사기를 당했다. 1억2000만원 정도를 잃었다"라고 말했다.

마음을 아프게 한 의뢰인의 사연에 MC 서장훈과 이수근은 진심 어린 위로를 건넸다.

서장훈은 "아직 끝이 아닐 거다. 아주 조금씩 좋아져도 평생 인생을 걸고 노력하면 몸에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면서 눈물도 자연스럽게 나올 것"이라고 했다.

이수근도 "하늘도 양심이 있어 (뇌출혈이란) 불행을 줬으니 아이들 보며 웃으라고 눈물을 마르게 해준 게 아닌가 싶다"라며 "기적은 노력과 절실함 없이 찾아오지 않는다. 또 기적이 일어날 거다"라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결국 손에 쥔 백신주권…'美초고속 작전' 없이 가능했던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