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KT, 1㎞ 구간 무선 양자암호 전송…"국내 최장거리"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7 11: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KT
/사진제공=KT
KT (36,700원 ▲250 +0.69%)가 1㎞ 구간에서 무선 양자암호 전송에 성공했다. 국내 최장거리 기록이다.

KT는 한강 동작대교 북단에서 남단까지 1㎞ 구간에서 무선 양자암호를 전송했다고 17일 밝혔다.

양자암호통신은 빛의 가장 작은 단위인 광자에 정보를 담고 암호화해 전송하는 차세대 통신 기술이다. 송신자와 수신자만 해독할 수 있어 양자컴퓨터 공격을 막아낼 만큼 보안성이 뛰어나다.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에서 핵심 이슈 중 하나로 꼽힌다.

KT는 이번 사례로 자유공간에서의 양자전송과 장거리 정밀지향 등의 핵심 기술을 확보했다. 그간 국내에서는 300m 구간에서의 무선 양자암호통신 연구만 진행됐다. KT는 "다양한 대기 조건과 초정밀 지향의 어려움 등으로 유선보다 기술 난이도가 높은 무선 환경에서 기존 거리의 3배가 넘는 구간에서 기술을 검증했다"고 강조했다.

양자암호통신은 양자채널을 구성하는 방식에 따라 유선과 무선으로 나뉜다. 유선 방식은 고정된 지점 사이에 광케이블을 연결해 양자암호키를 생성하고 분배한다. 무선 방식은 산악지형이나 도서지역과 같이 광케이블 설치가 어려운 곳, 또는 광케이블을 연결할 수 없는 이동체에도 양자암호통신을 제공할 수 있다.

KT는 이번 성과가 높은 보안성이 요구되는 국방·항공·우주 산업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도심항공모빌리티(UAM)와 드론 등의 도심형 이동체는 물론 항공기·위성 같은 고고도 장거리 이동체용 보안 통신에도 양자암호통신을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종식 KT 융합기술원 인프라DX연구소장(상무)은 "KT는 유선뿐만 아니라 무선 양자암호통신 기술도 확보하게 됐다"며 하늘과 땅을 망라한 촘촘한 양자암호 보안 체계로 국가 경제사회플랫폼인 통신 인프라의 안전을 지키는 데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에 10번 얘기했는데"...정치에 휘둘리는 전기요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