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결혼식날 파혼했던 이경진, "숨겨둔 아이 있다" 루머에 쿨 답변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0,440
  • 2022.05.17 14: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KBS2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사진=KBS2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배우 이경진이 자신을 대상으로 한 '숨겨둔 아이가 있다'라는 루머에 대해 적극 부인했다.

17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새 식구 이경진을 환영하고자 열린 축하 파티의 모습이 그려진다.

공개된 예고에 따르면 최근 녹화 현장에서 박원숙은 김치전과 튀김을 준비하던 중 "조심스러운 이야기가 있는데"라고 운을 뗐다.

이어 박원숙은 "(이경진에게) 숨겨둔 아이가 있다는 소문이 있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경진은 "남자를 봐야 애가 생기지"라며 자신을 향한 루머에 어이없어 했다.

또 이경진은 "이제 (남은 인생은) 편하게 살고 싶다"라며 "인생을 바라보는 관점이 달라졌다"라고 고백했다는 후문.

이에 박원숙이 "아프고 난 뒤부터 생각이 달라진 거냐?"라고 물었고, 이경진은 "그렇다. (암 투병을 해보니) 나라는 존재가 아무것도 아니더라"고 답했다.

/사진=KBS2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사진=KBS2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앞서 이경진은 지난 3일 전파를 탄 방송에서 유방암 판정을 받고 어려운 시기를 보냈던 과거사를 밝힌 바 있다.

그는 "약 10년 전 건강검진을 받았는데 (병원에서) 계속 전화가 오더라. 큰 병원에 가서 사진을 찍었더니 (의사가) 암이라고 했다"라며 "혼자 병원에 갔었는데 충격으로 땅바닥에 주저앉았다"라고 회상했다.

또 이경진은 "항암 치료를 두 번 정도 하니까 (몸에 있는) 털이란 털은 다 빠지더라"며 "머리카락이 잡아당기는 대로 쭉쭉 빠졌다. 그 모습이 제일 쇼크였다"라고 토로했다.

한편 이경진은 1974년 MBC 공채 7기 탤런트로 데뷔, 1970~1980년대 국내 최정상의 인기 여배우 중 한 명으로 활약했다.

이경진은 1986년 미국에서 치과의사 남편과 결혼식을 올렸지만, 당일 피로연에서 남편과 결별을 선언한 뒤 한국으로 귀국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전 집값 떨어진다 했는데 급등… 부동산원 전망 재개 '시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