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빗썸 1Q 영업이익 845억...전년比 61%↓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511
  • 2022.05.17 19: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18일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고객센터 앞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이날 빗썸 주주사인 비덴트의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빗썸코리아의 1분기 매출은 2502억20만원으로 작년 동기대비 458% 증가했다. 2021.5.18/뉴스1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18일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고객센터 앞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이날 빗썸 주주사인 비덴트의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빗썸코리아의 1분기 매출은 2502억20만원으로 작년 동기대비 458% 증가했다. 2021.5.18/뉴스1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시장점유율 2위인 빗썸의 1분기 수익성이 전년대비 절반으로 줄었다.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빗썸의 1분기 영업수익(매출액)은 1247억8600만원으로 전년동기(2501억) 대비 50.1%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845억원으로 1년 전 (2177억) 보다 61.1% 줄었다. 순이익은 92%감소한 508억원이다.

올 초부터 가상자산 시장이 위축되면서 가상자산 거래소 실적도 부진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거래소의 영업수익 대부분은 거래수수료다.

빗썸의 평균 거래수수료는 0.25%다. 예컨대 비트코인을 1억원어치 거래하면 수수료 25만원이 빗썸코리아 몫이다.

빗썸은 지난해 역대 최고 실적을 썼다. 지난해 빗썸코리아 매출은 전년 대비 361% 증가한 1조108억8826만2000원,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427% 증가한 6728억1406만8000원이다.

그러나 글로벌 유동성 축소가 본격화되면서 비트코인을 포함한 가상자산 시장이 얼어붙으며 시세가 하락했다. 비트코인 신고가가 작년 11월8일 6만7566달러(약 8626만원)였던 점과 비교하면 현재 비트코인 시세는 반토막 난 3만달러 선이다. 시세 하락에 따른 코인 투자자들의 심리가 위축되면서 빗썸 실적도 영향을 받은것으로 풀이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민주도 '공매도' 맛집 됐다…"韓증시 동네북이냐" 개미 비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