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일라이, 지연수 위해 한국 취직?…채소 포장하며 구슬땀 "가족 위해"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535
  • 2022.05.17 19: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일라이 /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예고편 캡처
일라이 /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예고편 캡처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가 지연수를 위해 한국에서 일하기로 결심했다.

17일 공개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이하 '우이혼 2') 예고편에는 지연수에게 한국에서의 취직 결심을 밝히는 일라이의 모습이 담겼다.

일라이 /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예고편 캡처
일라이 /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예고편 캡처

영상에서 일라이는 "한국에 들어와서 일을 찾을까. 난 그렇게 마음먹었다"고 말했다. 이에 지연수는 "취직하게? 그럼 정말 열심히 해"라며 응원을 건넸다.

이어 일라이가 채소 농장에서 채소를 포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일라이는 구슬땀을 흘리며 가족들을 위해 일에 매진했다. 그는 "어떤 일이라도 할 수만 있다면 (하겠다)"며 "그래야 가족들과 함께 살 수 있다"고 가족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일라이는 지연수와 단둘이 마주 앉아 재결합을 위한 의지를 거듭 드러냈다. 일라이가 "그냥 하고 싶어. 내 거니까"라고 말하자 지연수는 "고마워"라고 답했다.

일라이 /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예고편 캡처
일라이 /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예고편 캡처

앞서 레이싱 모델 출신인 지연수와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는 2014년 11살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법적 부부가 됐다. 두 사람은 슬하에 아들 민수 군을 뒀으나 2020년 11월 이혼을 발표했다.

이혼 후 '우이혼 2'를 통해 다시 마주한 두 사람은 과거 겪었던 갈등을 해소하며 재결합을 하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지연수는 일라이에게 "이사 가면 방 하나 내줄 테니 월세 내고 살래?"라며 임시 합가 제안을 했다. 일라이 또한 "내가 한국 들어와서 살면?", "모든 사람은 누군가의 필요한 존재가 됐으면 하는 생각을 한다" 등의 발언으로 재결합에 대한 긍정적인 견해를 밝힌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300 깨진 날, 개미는 참지 않았다…"제발 공매도 좀 막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