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경험치 쌓아 레벨 오르면 월급이 '쑥'…티몬, 파격 인사제도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8 08: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험치 쌓아 레벨 오르면 월급이 '쑥'…티몬, 파격 인사제도
하반기부터 티몬 직원들은 매달 월급이 오르는 경험을 할 수 있게 된다. '경험치'를 얻어 레벨(level)이 올라가면 이에 따라 즉각 연봉이 올라가는 완전히 새로운 인사제도, 가칭 '게이미피케이션(gamification) 레벨 제도'를 시행할 예정이다.

티몬은 성과에 기반해 레벨을 부여하는 새로운 인사제도를 7월부터 도입한다고 18일 밝혔다. 게이미피케이션, 즉 '게임화 요소'가 적용된 이 레벨 제도에 따르면 티몬 직원들은 매달 '레벨 업(level up)'을 할 수 있고 이에 맞춰 급여 인상이 이뤄진다. 통상 연간 단위 평가와 이에 따른 연봉 계약과 평가 보상이 이뤄지는 틀을 깬 제도다. 티몬이 하반기 돌입하는 새롭게 일하는 문화, 일명 'TSR(TMON Smart & Remote work)'의 일환으로 설계됐다.

티몬이 만드는 이 레벨 제도에는 각 레벨이 오르는데 필요한 '경험치(experience point)'가 있다. 게임에서와 같이 성과와 기여도, 미션, 이벤트 등 다양한 경로로 경험치를 얻게 된다. 구간별 경험치를 충족하면 자동으로 매달 특정 시점에 레벨이 오르고 이에 연동되는 급여도 즉각 인상된다. 경험치를 얻고 레벨이 오르는 과정을 개인정보(status) 창에서 개개인이 직접 확인할 수 있는 등 추가적인 게임화 요소도 적용한다.

티몬 결정에는 하반기 새롭게 시도하는 'TSR'에 따른 새로운 일하는 방식과 문화에 대한 고민이 담겨있다. 일하는 장소와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자율적으로 성과 중심으로 일하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구성원들에게 보다 즉각적인 평가와 보상이 필요하고 기존의 인사제도로는 이와 같은 새로운 문화를 만드는데 부족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올 여름으로 예정된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로의 사옥 이전과 거점오피스, 공유오피스 등 새로운 근무 형태 도입도 이런 연장선상에 있다. 이달부터 티몬 직원들이 제주와 부산, 남해 등지로 떠난 '워케이션' 역시 새로운 실험과 시도 중 하나다.

장윤석 티몬 대표는 "구성원들의 실행력을 높이고 창의성과 생산성을 최대로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새로운 기업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전혀 새로운 제도를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0, -60, -70%'…'카카오 형제들', 연속 악재에 주가는 '뚝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