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최환희 "딱히 그려지는 게 없다"…아버지 故조성민 대한 고백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5,189
  • 2022.05.18 09: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KBS2 예능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
/사진=KBS2 예능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
고(故) 최진실의 아들 래퍼 최환희(지플랫)가 아버지에 대한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2 예능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에서는 최환희와 KCM이 고(故) 조성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앞서 최환희와 KCM은 KBS1 예능 '노래가 좋아'에 출연해 인순이의 '아버지'라는 곡을 열창한 상황. 이후 이들은 음식점으로 가 함께 식사를 하며 뒤풀이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KCM은 아버지라는 곡을 부르며 어떤 감정을 느꼈는지 최환희에게 물었다.

최환희는 "아버지에 대한 어떤 감정이 딱히 그려지는 건 없었다"라며 "(아버지와) 같이 보낸 시간이 길지 않았고, 너무 어릴 때이기도 해서…"라고 말꼬리를 흐렸다.

/사진=KBS2 예능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
/사진=KBS2 예능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
이에 KCM은 "그럼에도 네가 (무대에서) 잘했어"라고 말하며 최환희를 격려했다.

이후 최환희는 개인 인터뷰 영상에서도 "(아버지를) 곡의 가사와 연관 지어 떠올리려고 해도 한정적이었다"라며 "아버지와 추억이 많은 사람이라면 어떤 감정을 갖고 노래를 불렀을까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최환희는 고 최진실과 고 조성민의 아들로, 2020년 래퍼로 데뷔해 활동 중이다. 가수뿐 아니라 '쇼미더머니', '불후의 명곡',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등에 출연하며 예능 활동에도 나서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개미 금기어 된 삼전·카카오...'반려주식' 죽기 전 팔 수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