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신현성-권도형, 싱가포르 '테라' 법인 공동주주...거짓해명 논란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418
  • 2022.05.18 15: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테라폼랩스 등기부등본/출처=Accounting and Corporate Regulatory Authority
테라폼랩스 등기부등본/출처=Accounting and Corporate Regulatory Authority
테라폼랩스 공동창업자인 신현성 티몬 이사회 의장이 테라와 결별했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달리 테라폼랩스 지분을 보유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신 의장은 '루나-테라' 폭락 사태 직후 2020년 테라 경영에서 물러났고 지분을 처분했다고 밝혔는데 이 해명도 거짓 논란에 휩싸였다.

18일 머니투데이가 싱가포르 정부부처인 '회계 및 기업 규제 당국(ACCOUNTING AND CORPORATE REGULATORY AUTHORITY)' 로부터 발급받은 테라폼랩스(TERRAFORM LABS PTE. LTD.)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권도형 대표가 11주, 신 의장이 1주를 나눠 갖고 있다. 등본 발급일자인 16일 기준이다. 지분율로 따지면 권 대표 91.7%, 신 의장 8.3%다.

테라폼랩스 설립 당시 권 대표와 신 의장은 각각 1주씩만 갖고 지분율을 50%로 똑같이 맞췄다. 이후 2020년 신 의장이 주요 임직원자리에서 내려올 때 권 대표가 추가로 10주를 발행하면서 지분율 차이를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신 의장은 창업 당시 가진 1주를 별도로 처분하지 않고 지금까지 들고 있다는 의미다.

2018년 싱가포르 본사로 설립한 테라폼랩스는 루나(LUNA)와 테라 발행사로 코인공개(ICO)를 위해 설립된 페이퍼컴퍼니다. 루나, 테라 등 블록체인 프로젝트는 공동창업자이자 대표이사인 권 대표가 총괄하고 있다. 주주는 권도형-신현성 단 2명이다. 신 의장이 지난 13일 "2020년부터 차이코퍼레이션 운영에 집중하기 위해 테라의 지분을 모두 양도했다"고 주장했지만 실제론 주요주주였던 셈이다.

특히 '테라 프로젝트'를 함께 추진해온 권 대표와 신 의장은 여전히 특별한 협력 관계인 것으로 보인다. 신 의장이 현재 주력하고 있는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를 운영하는 차이홀드코 그룹 싱가포르 법인인 '차이페이홀딩스(CHAI PAY HOLDING COMPANY PTE. LTD) 등기부등본을 보면 주요주주에 권 대표 이름이 올려져 있다.

2019년 싱가포르에 설립한 차이페이홀딩스의 최대주주는 신 의장으로 10만2528주를 보유중이다. 전체 주식(20만주)의 51.2%다. 그다음으로 많은 지분을 보유한 게 권 대표다. 권 대표는 4만4803주, 지분율 22.4%를 보유하고 있다.

차이측이 지난주 "신 의장이 몸 담고 있는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는 테라폼랩스와 지분, 사업적 연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지만 신 의장과 권 대표가 지분을 나눠가졌고 주요주주인 점에서 이같은 해명도 신뢰를 잃게 됐다.

티몬 측 관계자는 신 의장의 테라폼랩스 지본 보유사실과 관련 "(신 의장이) 미처 처분하지 못한 지분이 남아 있지만 미미한 수준"이라며 "2020년 3월 사실상 경영에서 물러났다"고 설명했다.

또 차이와 관련 "차이홀드코 등기부등본에 권 대표가 등기이사로 남아있기는 하지만 지금까지 이사회에 한번도 참석하지 않는 등 사실상 경영에는 참여하지 않았다"고만 해명했다.

신 대표가 현재 어디에 머물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차이홀드코가 싱가포르에도 있고 해외 법인들도 있어 왔다갔다 한다"면서 "현재는 어디있는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경유 리터당 3223원까지 등장…국제 유가 하락세인데 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