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뛰어야 끝났는데... 두산 안일한 주루, 끝내기를 날려버렸다 [★잠실]

스타뉴스
  • 잠실=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8 23: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8일 잠실 SSG-두산전 11회말 상황, 1루 주자와 2루 주자가 뛰지 않으며 포스아웃이 됐다. /사진=SPOTV2 중계화면 갈무리
18일 잠실 SSG-두산전 11회말 상황, 1루 주자와 2루 주자가 뛰지 않으며 포스아웃이 됐다. /사진=SPOTV2 중계화면 갈무리
모두가 끝내기라고 믿었던 순간, 그런데 순식간에 상황이 180도 바뀌었다.

1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SSG 랜더스의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경기, 9회까지 2-2 동점이던 경기는 결국 연장으로 향했다.

11회 말 두산은 SSG 투수 장지훈(24)을 상대로 선두타자 김재호(37)의 중전 안타와 정수빈(32)의 번트안타, 대타 안재석(20)의 고의4구로 1사 만루 찬스를 맞이했다. 두산의 승리가 가까워지는 순간이었다.

여기서 1번 조수행(29)의 타구가 좌익수 쪽으로 날카롭게 날아갔다. 좌익수 오태곤(31)이 몸을 날려 이 공을 잡아냈지만 심판진은 바운드가 됐다고 선언했고, 3루 주자 김재호가 홈을 밟으며 두산의 역전승으로 경기가 끝나는 듯했다.

그런데 SSG 벤치가 자리를 박차고 나왔고, 두산에서도 김태형(55) 감독이 나와 항의를 이어갔다. 그리고 1루 주자 안재석은 고개를 숙였다. 대체 어떻게 된 일일까.

조수행의 타구는 바운드가 된 것으로 나왔다. 이렇게 되면 만루 상황이었기 때문에 포스아웃 룰이 적용되고, 모든 주자가 앞 베이스로 나갔어야 했다. 그러나 글러브에 바로 들어간 것으로 봤던 1루 주자 안재석과 2루 주자 정수빈이 그만 베이스에 멈춰있었다. 이 때문에 SSG는 내야로 송구해 정수빈을 태그하며 2아웃을, 2루를 밟아 안재석을 아웃시키며 3아웃을 잡아내며 이닝을 마쳤던 것이다.

두산 벤치는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지만 원심과 동일하게 바운드된 타구로 나왔고, 결국 두산은 경기를 끝낼 절호의 찬스를 놓치고 말았다.

안재석. /사진=SPOTV2 중계화면 갈무리
안재석. /사진=SPOTV2 중계화면 갈무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나노 양산' TSMC 추월…"삼성이 또 상식 뒤엎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