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코로나에 흔들리는 中…4월 재정수입도 41% 급감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김지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8 17: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로나에 흔들리는 中…4월 재정수입도 41% 급감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 재정 수입이 급감했다. 기업들에 세금을 환급해준 데다 지방정부들은 땅 장사가 여의치 않았다.

18일 경제 매체 차이신에 따르면 4월 중국 재정수입이 1조2000억위안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1.3% 줄었다.

코로나19 충격을 받은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에게 부가가치세 환급을 시작한 영향이 컸다. 이들에게 돌려준 세금은 8000억위안에 달했다. 감세를 하지 않았다면 4월 재정수입 감소폭은 5.9%에 그쳤을 것으로 중국 재정부는 추정했다.

코로나19에 큰 타격을 입은 곳들에서 재정수입 감소폭이 컸다. 상하이와 지린성, 장쑤성 등 10개 성급 행정구역에서 10% 이상 수입이 줄었다.

지방정부들의 돈줄인 공공토지 매각도 시원찮았다. 부동산 개발 시장이 얼어붙은 탓에 기업들이 땅을 사지 않는 바람에 4월에만 국유토지 매각 대금 감소율이 37.9%에 달했다. 1~4월 중 감소폭은 29.8%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경유 리터당 3223원까지 등장…국제 유가 하락세인데 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