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농협은행도 신용대출 최장 만기 연장…5년→10년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8 17: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중구 소재 NH농협은행 본점
서울 중구 소재 NH농협은행 본점
NH농협은행이 신용대출 최장 만기를 10년으로 연장했다. KB국민은행, 신한은행에 이은 조치로 '신용대출 최장 만기 10년'이 은행권 표준으로 자리잡는 모양새다.

18일 은행권에 따르면 농협은행은 오는 20일부터 분할상환 신용대출의 대출 만기를 최장 5년에서 10년으로 늘린다. 대상 상품은 '신나는 직장인 대출'이다.

앞서 KB국민은행이 지난달 29일부터, 신한은행은 지난 13일부터 신용대출 최장 만기를 10년으로 늘렸다.

만기가 길어지면 차주의 대출 한도가 늘어나는 효과가 생긴다. 대출 기간이 늘어나면 차주가 매년 갚는 원리금 상환액이 적어져 자연스레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비율이 낮아져서다.

매달 내는 원리금은 줄지만 총 이자가 증가한다는 점은 주의해야 한다. 대출 기간이 길면 그만큼 이자가 붙는 기간이 늘어나 결과적으로는 전체 이자가 커진다. 대출을 받으려는 소비자는 본인의 상환 여력 등을 고려해 만기를 선택할 필요가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결국 손에 쥔 백신주권…'美초고속 작전' 없이 가능했던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