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G올레드 에보, 세계적 아트페어 출전…NFT아트 담았다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9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전자 모델들이 미국 뉴욕에서 열린 국제예술전시회 프리즈 뉴욕에서 화면과 화면 건너편을 동시에 볼 수 있는 투명 올레드 사이니지를 사이에 두고 서서 화면에 띄워진 NFT 예술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모델들이 미국 뉴욕에서 열린 국제예술전시회 프리즈 뉴욕에서 화면과 화면 건너편을 동시에 볼 수 있는 투명 올레드 사이니지를 사이에 두고 서서 화면에 띄워진 NFT 예술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모델들이 미국 뉴욕에서 열린 국제예술전시회 프리즈 뉴욕에서 올레드 에보 갤러리에디션과 함께 전시된 작가의 NFT 예술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모델들이 미국 뉴욕에서 열린 국제예술전시회 프리즈 뉴욕에서 올레드 에보 갤러리에디션과 함께 전시된 작가의 NFT 예술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세계 3대 아트페어 가운데 하나인 프리즈 아트페어에 참가해 차별화된 화질과 디자인의 LG 올레드 에보로 NFT(대체불가토큰) 예술 작품을 전시한다고 19일 밝혔다.

LG전자는 현지시간 18일부터 닷새 동안 미국 뉴욕 맨해튼의 문화예술센터 더셰드서 열리는 국제예술전시회 프리즈 뉴욕에 참가했다. 전시관 8층에 마련된 VIP 라운지에 LG 올레드 에보 갤러리에디션, LG 올레드 에보 오브제컬렉션, 투명 올레드 사이니지 등 총 18대의 혁신 디스플레이를 활용해 갤러리를 조성했다.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NFT 아트의 창시자로 유명한 디지털 아티스트 케빈 맥코이와 협업했다. 이 작가는 2014년 선보인 세계 최초의 NFT 작품 '퀀텀'을 포함해 올해 처음 공개하는 NFT 신작 '퀀텀리프' 시리즈 등을 올레드 디스플레이로 선보인다.

LG 올레드 에보의 섬세한 화질 표현, 압도적 명암비와 블랙이 주는 몰입감은 검은 배경에 화려한 색감과 다양한 그래픽 효과를 더한 작가의 작품을 제대로 표현한다. 특히 77형 올레드 에보 갤러리에디션(대각선 길이 약 195㎝) 2대를 나란히 세워 만든 초대형 화면은 다른 TV에서는 느껴볼 수 없는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고 LG전자는 밝혔다.

프리즈 아트페어는 프랑스 피아크, 스위스 아트바젤과 함께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세계 3대 아트페어로 꼽힌다. LG전자는 지난해 10월에도 영국 런던에서 열린 프리즈 아트페어에서 올레드 TV를 앞세워 세계적 현대미술 작가 데미안 허스트와 협업했다.

LG전자는 프리즈 아트페어의 글로벌 파트너 자격으로 세계 주요 도시에서 열리는 전시를 후원한다. 이달 뉴욕을 포함해 오는 9월 서울, 10월 런던, 내년 2월 로스앤젤레스 등에서 열리는 프리즈 아트페어에서도 올레드 TV와 예술 분야 협업을 통해 새로운 고객 경험을 선보일 계획이다.

LG전자가 예술 분야와 협업을 확대하는 올레드 아트 프로젝트에 속도는 내는 것은 '예술에 영감을 주고 아티스트가 선호하는 올레드 TV'라는 브랜드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프리미엄 고객 접점을 확대하는 차원이다. LG 올레드 TV는 과장되지 않으면서도 섬세하고 자연스러운 색을 표현하기 때문에 작가가 의도한 색감과 디테일을 효과적으로 전달해 작품 감상에 최적의 TV로 꼽힌다.

오혜원 LG전자 HE브랜드커뮤니케이션담당 상무는 "LG 올레드 TV의 프리미엄 고객 경험을 확장하는 올레드 아트 프로젝트를 통해 예술에 영감을 주는 프리미엄 브랜드로 리더십을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만전자' 실적 '고공행진'…반도체 슈퍼호황 수준 영업이익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