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소나무 에이즈' 뿌리 뽑히나…기생천적 실내사육 성공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9 11: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생물학적 방제' 첫걸음 내디뎌

가시고치벌 산란장면./사진제공=국립수목원
가시고치벌 산란장면./사진제공=국립수목원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소나무재선충을 옮기는 하늘소의 기생천적인 '가시고치벌'과 '넙적머리푸른고치벌' 등 2종에 대한 생물학적 특성에 관한 연구를 통해 처음으로 실내 사육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국립수목원에 따르면 소나무재선충은 1988년 부산에서 최초 발생 후 전국으로 확산돼 산림청이 '소나무재선충병 방제특별법'을 마련하고 방제에 총력을 기울여 오고 있다. 감염목과 고사목 베어내기, 수간주사와 약제살포 같은 물리, 화학적 방제를 주요 방제법으로 활용하고 있다.

'소나무재선충병'은 하늘소(북방수염하늘소, 솔수염하늘소)에 의해 옮겨지는 외래해충인 소나무재선충(크기 1㎜ 내외)에 의해 감염돼 나무가 100% 말라 죽어 '소나무 에이즈'로도 불린다.

국립수목원은 국립산림과학원과 함께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친환경적이며 지속 가능한 '천적 활용 생물학적 방제 가능성 탐색'을 위해 소나무재선충 매개충의 천적을 조사, 가시고치벌(Spathius verustus) 등 총 15종 후보종을 발굴했다.

조사과정에서 발견된 종 중 우점종인 '가시고치벌'과 '넙적머리푸른고치벌'은 솔수염하늘소(중부 이남 지역의 매개충)에 2.4~20.0%과 2.9~48.0%, 북방수염하늘소(중부 이북 지역의 매개충)에 2.7~33.3%, 0.2~21.9%의 기생률을 각각 보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 같은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지난해 '기생천적 활용 생물학적 방제법' 개발의 첫 단계인 생물학적 특성(대량사육에 필수적인 산란조건 등) 실험을 시행해 처음으로 실내사육에 성공한 것.

'가시고치벌'과 '넙적머리푸른고치벌'은 실내 사육을 통해 30℃에서 알-성충까지의 발육 기간이 각각 평균 20일, 13일로 가장 빨리 자랐으며, 일일평균산란수도 가장 높은 13개, 1.5개로 나타났다. 암컷 성충의 평균 수명은 각각 62일, 57일, 평균 산란 기간은 38일이었다.

특히 넙적머리푸른고치벌의 번데기를 5℃에서 3달 이상 저장했을 때 성충 우화 비율이 최대 75%로 가장 높았다.

김무성 국립수목원 연구원은 "그동안의 연구로 활용 가능성이 있는 두 종의 기생천적 발굴과 사육에 필요한 적정조건을 파악했다" 며 "앞으로 이를 활용한 대량사육법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책임자인 김일권 연구사는 "이번 성과는 생물학적 방제를 위한 첫발을 내디딘 것"이라며 "실제 방제에 적용하기까지는 저온저장법, 산란율 등 추가조사와 더불어 대량방사 방법과 기생천적의 효율 검정법의 개발까지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개미 금기어 된 삼전·카카오...'반려주식' 죽기 전 팔 수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