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방시혁도 제쳤다…920억 빌딩 소유·월세2억 받는 '톱스타' 건물주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9,894
  • 2022.05.19 11: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가수 비와 배우 김태희 부부.  /사진=뉴시스
= 가수 비와 배우 김태희 부부. /사진=뉴시스
배우 비, 김태희 부부가 가장 비싼 부동산을 소유한 스타로 꼽혔다.

지난 18일 방송된 Mnet 'TMI SHOW'(TMI쇼)에서는 '가장 비싼 부동산을 매입한 스타' 순위가 공개됐다.

비와 김태희는 이날 방송에서 가장 비싼 부동산을 소유한 스타 1위에 올랐다. 둘은 지난해 6월 서울 강남역 인근 한 빌딩을 920억원에 매입했다.

건물은 지하 2층 지상 8층 규모, 연면적이 900평에 이른다. 피부과, 치과, 한의원, 카페 등이 입주해 있으며, 월 임대료만 약 2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차보증금 총액은 33억원 수준이다.

지분은 비가 10분의 6을, 나머지는 김태희가 대표로 있는 유한회사가 갖고 있다. 부부는 건물을 매입하면서 약 450억원을 대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가수 비가 11일 오후 서울 장충동 크레스트72에서 열린 그룹 싸이퍼 세 번째 미니앨범 '더 코드(THE CODE)' 쇼케이스에 참석해 싸이퍼의 첫 무대를 살펴보고 있다. 2022.5.11/뉴스1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가수 비가 11일 오후 서울 장충동 크레스트72에서 열린 그룹 싸이퍼 세 번째 미니앨범 '더 코드(THE CODE)' 쇼케이스에 참석해 싸이퍼의 첫 무대를 살펴보고 있다. 2022.5.11/뉴스1

비, 김태희 부부는 부동산 투자로 수백억원의 시세차익을 거둔 것으로 유명하다. 김태희는 132억원에 매입한 서울 역삼동 빌딩을 지난해 3월 203억원에 매각했다.

비도 2008년 168억원에 매입해 소속사 사옥으로 쓰던 청담동 건물을 지난해 6월 말 459억원에 팔았다.

둘은 서울 이태원에 있는 지하1층, 지상 2층 규모의 주택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주택의 토지 면적은 157평, 연면적은 99평으로, 2016년 10월 53억원에 매입했다.

이 밖에도 '가장 비싼 부동산을 매입한 스타' 순위에는 방시혁 하이브 (147,500원 ▲5,500 +3.87%) 의장이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방 의장은 지난해 9월 서울 한남동 장학파르크한남을 108억원에 매입해 4위에 이름을 올렸다.

방 의장이 매입한 세대 규모는 약 81평이고, 3층과 4층이 연결된 복층 구조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美 오른 날, 왜 우리만 떨어져?"…韓증시 더 빠진 이유 있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