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모르는 남성에게 커터칼을…창동역 흉기난동 30대 여성 구속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0 06: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하철 승강장에서 처음 보는 남성과 실랑이를 하다 흉기를 휘두른 30대 여성이 구속됐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지하철 승강장에서 처음 보는 남성과 실랑이를 하다 흉기를 휘두른 30대 여성이 구속됐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지하철 승강장에서 처음 보는 남성과 실랑이를 하다 흉기를 휘두른 30대 여성이 구속됐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은 전날 30대 여성 A씨에 대해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이날 오전 예정된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을 예정이었으나 심문을 포기하고 불출석했다. 법원은 사건기록을 검토한 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17일 오후 4시쯤 창동역 승장강에서 자신의 가방에 넣어둔 커터칼을 꺼내 60대 남성 B씨의 목과 이마에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A씨와 B씨는 서로 일면식이 없는 사이로 지하철 개찰구에서 시비가 붙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주위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서 A씨를 체포했다. B씨는 이마와 목을 다쳐 병원 치료 후 퇴원했다고 한다.

애초 경찰은 A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붙잡았지만 피해자의 목을 찔러 살인에 이를 수도 있었다고 보고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해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하이닉스 수요예측 실패?…반도체 재고 30% 급증의 내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