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먹튀 노숙자에 "다쳐, 천천히 가"…尹대통령 찾은 국숫집 뭉클 사연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385
  • 2022.05.20 06: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대통령실 제공
/사진=대통령실 제공
#허겁지겁 국수를 먹던 남성은, 주인에게 물을 달라고 한 뒤 사라진다. 행색을 보아 어차피 돈 받을 생각이 없던 주인은 달려 도망가는 그에게 "넘어지면 다친다. 천천히 가라"고 말한다. 이 무전취식 남성은 해외로 건너가 몇 년 뒤 성공한 사업가가 된다.

드라마같은 사연을 간직한 서울 용산의 허름한 국숫집에 19일 또다른 남성 일행이 찾아왔다. 이번엔 윤석열 대통령이었다.

지난 19일 점심시간인 오후 12시15분쯤 윤 대통령은 참모들과 서울 용산 삼각지 '옛집국수'를 찾아 식사를 했다. 윤 대통령은 이 집에서 대표 메뉴인 5000원짜리 잔치국수(온국수)를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옛집국수는 35년여 영업한 노포. 주인 배혜자 할머니의 과거 언론 인터뷰를 종합하면 이 식당엔 1998년 겨울 새벽 6시쯤 노숙자 행색을 한 40대 남성 손님이 들어섰다.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가 발생했을 때였다.

'옛집국수' 주인 배혜자 할머니가 앉아서 손님을 맞고 있다./사진=수요미식회
'옛집국수' 주인 배혜자 할머니가 앉아서 손님을 맞고 있다./사진=수요미식회

할머니는 이 남성에게 국수 한 그릇을 푸짐하게 말아줬다. 남성은 허겁지겁 국수를 먹었고 할머니는 또 한 차례 그에게 국수를 내줬다. 그릇을 깨끗이 비운 남성은 할머니에게 냉수 한 그릇을 떠달라고 한 뒤 할머니가 물을 내오기 전 사라졌다.

할머니는 "어차피 돈 받을 생각이 없었는데 뒤도 안 돌아보고 뛰길래 '넘어지면 다친 게(다치니까) 천천히 가라'라고 소리쳤다"고 인터뷰에서 돌이켰다.

이 남성은 몇 년 뒤 성공한 교포 사업가가 됐다. 그는 방송에서 옛집국수가 소개되는 걸 보고 "배 할머니는 IMF 시절 사업에 실패해 세상을 원망하던 내게 삶의 희망과 용기를 준 분"이라고 방송국에 감사인사를 전했다.

배 할머니는 남성의 사연이 알려지자 "배고픈 사람에게 국수 몇 그릇 말아 준 것 가지고 과분한 치사를 받았다"며 "나를 잊지 않고 기억해준 것만으로도 고맙고 감사한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윤 대통령이 방문한 날 이 가게에는 직장인과 군 장병 등이 식사를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다른 손님들과 인사를 하고 이야기도 나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화이자와 달리 한 박스에 2개"…'국산 백신' 생산현장 가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