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더영상]5억원 별장 파도에 '와르르'…132명 사망 中여객기 '고의 추락'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3,064
  • 2022.05.22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편집자주] 한 주간 온라인을 달궜던 동영상들을 소개합니다.
미국 아우터 뱅크스 로댄스 해안가에 있는 한 별장이 지난 10일 파도에 휩쓸려 통째로 떠내려갔다/사진=트위터
미국 아우터 뱅크스 로댄스 해안가에 있는 한 별장이 지난 10일 파도에 휩쓸려 통째로 떠내려갔다/사진=트위터

[더영상] 첫 번째는 미국에서 수억원짜리 별장이 파도에 휩쓸려 가는 영상입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아우터 뱅크스 한 해안가에 자리한 이 별장은 지난 10일 바다로 떠내려갔습니다. 당시 영상에는 파도가 한 차례 지나가자 집을 지탱하던 나무 기둥들이 무너지는 모습이 담겼는데요. 40평 규모의 이 별장의 가격은 38만1000달러(약 4억8000만원)에 이르렀습니다. 별장 주인은 코로나19로 오랫동안 만나지 못한 친척과 이곳에서 모임을 열 예정이었는데 집이 한순간 사라져버려 충격을 받았다고 하네요.

지난 3월 21일 중국 동방항공 여객기가 윈난성 쿤밍을 출발해 광둥성 광저우로 향하던 중 광시좡족자치구 우저우 텅현 인근 산악 지역에서 추락했다./사진=트위터
지난 3월 21일 중국 동방항공 여객기가 윈난성 쿤밍을 출발해 광둥성 광저우로 향하던 중 광시좡족자치구 우저우 텅현 인근 산악 지역에서 추락했다./사진=트위터

두 번째 영상은 132명의 사망자를 낸 중국 여객기의 사고 장면입니다. 지난 3월 21일 중국 동방항공 여객기는 광둥성 광저우로 향하던 중 산악 지역에서 추락했는데요. 당시 미국이 항공 사고 조사팀을 중국에 파견했는데 최근 이 조사팀에서 '조종사의 고의성'이 사고 원인이라는 예비 분석을 내놨습니다. 외신에 따르면 한 소식통은 "착륙 기어가 내려가 있지 않았고 비행기의 플랩(날아오르는 힘을 일시적으로 높여주는 장치)이 작동되지 않았다"며 "비행기가 수직으로 추락하려면 의도적인 힘이 필요했을 것"이라고 분석의 근거를 밝혔다고 합니다.

지난 12일 오후 9시40분쯤 경북 포항에서 20대 일행이 멈추지 않은 택시에 올라탄 뒤 60대 운전사에게 상해를 주장하며 폭언하고 있다./사진=한문철TV
지난 12일 오후 9시40분쯤 경북 포항에서 20대 일행이 멈추지 않은 택시에 올라탄 뒤 60대 운전사에게 상해를 주장하며 폭언하고 있다./사진=한문철TV

세 번째 영상은 20대 승객들이 60대 택시 운전사에게 폭언하는 모습입니다. 지난 12일 밤 경북 포항에서 한 택시 운전자가 20대 초반으로 추정되는 승객 3명을 태웠는데요. 이들은 운전사가 차량을 완전히 멈추기 전 택시 문을 열었고 차량에 타자마자 운전사에게 욕을 내뱉었습니다. 특히 한 승객은 운전사를 향해 "아이 씨X새X 때문에 X같아서 못 있겠네", "면상때기 다 뿌셔뿔라(부숴버리겠다)" 등 폭언을 퍼부었는데요. 이후 이 승객은 상해를 주장하며 경찰에 운전사를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를 본 누리꾼은 "언어폭력도 폭력이다", "요즘 애들 무섭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미국 아우터 뱅크스 로댄스 해안가에 있는 한 별장이 지난 10일 파도에 휩쓸려 통째로 떠내려갔다/사진=트위터
미국 아우터 뱅크스 로댄스 해안가에 있는 한 별장이 지난 10일 파도에 휩쓸려 통째로 떠내려갔다/사진=트위터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콧대 높던 서초도 "1억 네고 가능"…노원엔 4억대 매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