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병원 같이 가고, 밥 같이 먹고..'중장년 1인가구'에 빛이 드네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1 09: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리포트]사각지대 놓인 나홀로 중장년③

[편집자주] 서울의 1인가구 10명 중 3명은 '중장년'이다. 매년 그 숫자는 늘고 있다. 중장년 1인가구에 대한 정책 지원은 청년, 노년 1인가구에 비해 부족하다. '지원 사각지대'에 놓였다는 평가다. 앞으로 더욱 늘어날 중장년 1인가구 특징과 필요한 지원책은 무엇인지 알아본다.
병원 같이 가고, 밥 같이 먹고..'중장년 1인가구'에 빛이 드네
"지역별, 연령별, 성별로 관심 있어하는 정책이 다를 수밖에 없다. 어떻게 정책 수요자들의 수요에 맞춰 효율적인 '가성비 높은' 지원을 하느냐가 (1인가구) 정책 성공의 관건이다."

지난 1월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인가구 안심 종합대책'을 발표하면서 강조한 말이다. 오 시장의 발언처럼 서울시는 중장년 1인가구를 위한 맞춤형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21일 시에 따르면 중장년 1인가구가 함께 모여 제철 및 건강 식재료로 음식을 만들고 나누는 소셜다이닝(그룹별 함께 식사하기) '행복한 밥상'이 지난달부터 시작됐다.

시는 만성질환 위험이 높고 사회적 관계망 형성에 어려움을 겪는 중장년 1인가구의 식생활을 건강하게 개선하고 음식을 매개로 한 소통과 교류를 통해 외로움과 고립감을 해소하고 사회적 관계망 회복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행복한 밥상'은 제철 및 건강 식재료를 활용해 직접 요리를 만들어보는 '요리교실'과 농촌체험활동 같이 각 자치구별로 특색 있는 다양한 부가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대표적으로 마포구는 고혈압 등 만성질환을 가진 중장년 1인가구를 대상으로 해당 질환에 좋은 음식을 만들어보는 요리교실을 운영한다. 성북구는 귀농귀촌센터와 협업해 '농촌체험활동'을 실시하고 중구는 직접 만든 음식을 지역 내 독거어르신들과 나누는 행사를 진행한다.

시는 참여자들 간 친밀한 관계가 형성될 수 있도록 소규모 그룹을 조성하고, 활동 종료 후에도 참여자들이 지속적으로 교류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온라인 커뮤니티를 지원할 예정이다.

아플 때 병원 방문을 도와주는 서비스도 있다. 지난해 11월 시작한 '1인가구 병원동행 서비스'의 누적 이용자는 지난 9일 기준 2021명이 이용했다.

병원동행은 소득이나 연령에 상관없이 누구나 시간당 5000원의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용 유형은 일반 진료, 건강검진, 재활치료, 입·퇴원, 투석, 시각장애인 진료 등으로 집계됐다. 이용자의 평균 96.5%는 서비스 이용에 대해 '매우 만족한다'고 답했다.

고독사 위험이 큰 중장년 1인가구의 외로움 관리와 사회적 고립 예방을 위한 'AI(인공지능) 생활관리서비스'도 실시 중이다. 이는 휴대전화나 집전화로 AI가 주기적으로(주 1~2회) 전화를 걸어 식사는 잘하고 있는지, 잠은 잘 자는지 등 안부를 챙기고 운동, 독서 등 취미생활이나 바깥 활동 같은 일상생활을 관리해주는 서비스다.

이해선 시 1인가구 특별대책추진단장은 "중장년 1인가구가 실제 겪는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건강·사회관계망·안전 관련 다양한 생활밀착형 사업들을 발굴해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결국 손에 쥔 백신주권…'美초고속 작전' 없이 가능했던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