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V3·알약' 만들던 회사들…이제 "가상화폐·NFT 지켜 드려요"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1 10: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주요 정보보안기업인 지란지교시큐리티 (4,215원 ▲145 +3.56%)는 이르면 올해 하반기 가상화폐 지갑 전용 보안 플랫폼을 출시한다. 최근 지갑을 노리고 개인정보나 가상화폐를 탈취하려는 해킹 공격이 기승을 부려서다. 지갑 서비스 자체는 보안 수준이 높아 해킹이 어렵지만 개인이 이용하는 PC나 스마트폰을 우회 공격해 개인의 인식번호(키)를 빼내는 방식이다. 여러 가상화폐 지갑을 오가다 보면 키를 잃어버릴 우려도 높다. 지란지교시큐리티가 개발 중인 이 서비스는 여러 가상자산 지갑들을 한 곳에서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보안 플랫폼이다.

20일 보안업계에 따르면 최근 NFT(대체불가능토큰)·가상자산 보안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관련 시장이 커지고 있지만 보안 서비스나 솔루션은 많지 않서다. 시장을 선점을 위해 조직을 개편하거나 기술 개발에 착수한 사례도 여럿이다.

PC용 백신 'V3'를 만든 안랩 (61,600원 ▼500 -0.81%)은 최근 블록체인 자회사 '안랩블록체인컴퍼니'를 설립했다. 이 회사는 자체 가상화폐 지갑을 개발 중이다. 기존 가상화폐 지갑은 개인 키와 지갑을 복구할 때 필요한 일종의 비밀번호인 '니모닉' 등을 사용자가 직접 보관해야 하는데, 니모닉조차 분실하면 지갑에 저장한 가상화폐는 영영 찾을 수 없다. 반면 안랩블록체인컴퍼니의 지갑은 처음부터 니모닉 없이 안전한 환경을 구현, 개인 키를 잃어버려도 사용자 인증을 통해 새 개인키를 발급받도록 할 계획이다.

개인용 PC 백신 '알약'을 만든 이스트시큐리티도 외연 확장을 위해 메타버스와 가상자산 보안 신사업을 검토 중이다. 최근 상장 전 투자유치(Pre IPO)를 통해 확보한 자금 150억원을 관련 기업 M&A(인수합병)에 활용할 계획이다. 보안 소프트웨어기업 아톤 (26,750원 ▼750 -2.73%)은 지난해 NH농협은행, 한국정보통신 등과 함께 NFT 전문 합작법인 '카르도'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


NFT 보안 꽂힌 이유…"'캐시카우' 솔루션 넘어 성장동력 확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주요 정보보호 기업의 현재 '캐시카우(수익 창출원)'는 주로 기존 PC·모바일 기기나 인프라의 보안 솔루션이나 백신 프로그램이다. 매출은 안정적이지만 신사업으로 삼기엔 한계가 있다.

반면 가상화폐와 NFT는 메타버스 열풍을 타고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글로벌 블록체인 분석기업 체이널리시스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지난 1일까지 전 세계 NFT 플랫폼으로 전송된 가상자산 규모는 약 370억 달러(한화 46조8000억 원)다. 지난해 전체 거래액은 400억 달러(50조7000억 원)로, 올해 상반기 중 지난해 기록을 넘어설 전망이다.

특히 NFT 시장은 보안업계엔 블루오션이다. 쏠리는 자금과 관심만큼 해커들도 모여들고 있어 NFT와 메타버스 환경에 최적화한 보안 수요도 늘어날 전망이다. 체이널리시스가 최근 펴낸 '2022 암호화 범죄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범죄에 연루된 가상화폐 지갑에 140억 달러(약 16조7969억원)가 전송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78억 달러, 약 9조3582억원)보다 79% 증가한 규모다.

한 보안업계 관계자는 "기존 백신 등 솔루션 시장은 이미 경쟁도 치열하고 시장 자체가 커질 여력이 없다"며 "디지털 전환이 화두로 떠오르고, 메타버스와 NFT 등 디지털 가상환경으로 산업 축이 옮겨가는 만큼 회사 성장을 위해 뛰어들지 않을 수 없는 분야"라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