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탄도 무기 쏴도 안전" 바이든 전용車 '더 비스트'…가격은?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14
  • 2022.05.20 20: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브뤼셀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2021년 6월 13일(현지 시간) 나토 정상회의, 미국·EU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벨기에 브뤼셀의 멜스브로에크 공군비행장에 도착해 '비스트'라고 알려진 장갑 리무진을 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C) AFP=뉴스1
(브뤼셀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2021년 6월 13일(현지 시간) 나토 정상회의, 미국·EU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벨기에 브뤼셀의 멜스브로에크 공군비행장에 도착해 '비스트'라고 알려진 장갑 리무진을 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C) AFP=뉴스1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차량'이라고 불리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전용 차량 '더 비스트'(The Beast)가 화제다.

20일 바이든 대통령은 대통령 전용 공군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오산기지에 도착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박진 외교부 장관을 비롯해 환영 행사에 나온 주한미군사령부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눴다. 이후 그는 방한 첫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리무진을 타고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으로 이동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내한하면서 대통령 보안에 대한 관심이 커졌고, 그가 이용하는 의전 차량 '더 비스트'도 덩달아 화제의 중심에 섰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의전 차량 '더 비스트' / 사진=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의전 차량 '더 비스트' / 사진=뉴시스

바이든 대통령의 의전 차량인 '캐딜락 원(Cadillac One)'은 길이 5.5m, 8톤에 달하는 무게 등 큰 몸집 때문에 붙여진 별명 '더 비스트'(야수)로 더 잘 알려져 있다.

더 비스트는 운전석 쪽 창문 외엔 열리지 않으며 그나마도 8㎝ 이상 열 수 없다. 차 문에는 열쇠 구멍이 없고, 문을 여는 방법은 백악관 경호원들만 알고 있다.

특히 문짝 두께만 20.3㎝로, 문짝의 무게는 보잉 757 제트기 조종석 문과 같은 무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차량 밑바닥과 방탄유리의 두께도 각각 12.7㎝, 13㎝로 총을 맞거나 지뢰를 밟아도 끄떡없다.

더 비스트는 탄도 무기나 급조폭발물(IED), 화학무기 공격을 견딜 수 있도록 중무장 됐으며 고도의 통신 기능과 긴급 의료 장치도 갖췄다. 야간 투시 카메라, 수혈용 혈액, 최루탄 발사기, 산소 공급 장치 등이 구비됐다.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차량' 더 비스트의 한 대 가격은 150만달러(약 19억원)로 추정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에 10번 얘기했는데"...정치에 휘둘리는 전기요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