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12년 무관 끝!' 박은신, 연장 접전 끝 매치플레이 우승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2 18: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은신이 22일 열린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 결승전 4번홀에서 드라이버 티샷을 하고 있다./사진=KPGA
박은신이 22일 열린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 결승전 4번홀에서 드라이버 티샷을 하고 있다./사진=KPGA
박은신(32)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매치플레이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총상금 8억원)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매치킹에 올랐다.

박은신은 22일 경남 거제 드비치 골프클럽(파72·7256야드)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김민준을 1홀 차로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프로 데뷔 13년 만의 첫 우승이다. 박은신은 우승 확정 후 어머니와 포옹을 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2010년 코리안투어로 데뷔한 박은신 앞서 126개 대회까지 우승이 없었다. 이날 12년만, 127번째 대회 만에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우승상금은 1억6000만원이다.

결승전은 경기 막판까지 박빙의 승부가 이어졌다. 2번홀(파5)에서 더블보기를 하며 먼저 1홀을 내준 박은신은 5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6번(파3)과 7번홀(파5)를 내리 따낸 박은신이 승기를 잡는 듯했으나 김민준이 8번홀(파3)에서 버디를 잡아 추격했다.

박은신이 1홀을 앞선 상황에서 이어진 후반 경기는 난타전에 가까운 치열한 승부가 이어졌다. 10번홀부터 16번홀까지 엎치락뒤치락했다. 김민준이 10번과 12번, 14번, 16번홀을 가져갔고, 박은신은 11번과 13번, 15홀을 이겨 올스퀘어를 이뤘다.

2개 홀을 남기고 다시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간 상황에서 남은 2개홀은 파로 비겨 결국 정규 라운드로 승부를 내지 못했다.

18번홀(파5)에서 진행된 1차 연장에선 박은신이 유리한 상황을 맞았으나 김민준이 연속된 위기 속에서도 파를 잡아내며 다시 승부를 2차 연장으로 끌고 갔다. 김민준은 4타 만에 공을 그린에 올린 뒤 파를 기록했고, 박은신은 세 번째 샷을 홀 2m에 붙여 버디로 승부를 끝낼 기회를 맞았으나 아쉽게 버디 퍼트를 놓쳤다.

2차 연장에서 박은신이 세 번째 샷을 1차 연장 때보다 더 가깝게 붙이면서 또 한 번 승기를 잡았다. 김민준도 세 번째 샷을 그린에 올렸으나 홀까지 거리는 15m 이상으로 멀었다.

김민준은 회심의 버디 퍼트를 시도했으나 홀에 미치지 못했고, 박은신은 침착하게 버디 퍼트를 넣어 긴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이 대회에 6번째 출전한 박은신은 2010년과 2011년 그리고 2018년 대회까지는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2019년 9위를 기록했고 지난해 4위로 역대 최고 성적을 낸 데 이어 올해 우승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3·4위 전에선 옥태훈(24)이 김재호(40)를 2홀 차로 꺾었다. 문경준(40)과 김민규(21)가 공동 5위, 박성국(34) 7위, 장승보(26) 8위, 김연섭(35) 9위, 김영수(33) 10위로 대회를 마쳤다.

1m가 10m로 느껴졌다. 정말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결국 손에 쥔 백신주권…'美초고속 작전' 없이 가능했던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