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 손흥민…"꿈이 현실로, 트로피 무겁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961
  • 2022.05.23 06: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 /로이터=뉴스1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 /로이터=뉴스1
프로 데뷔 후 생애 첫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30·토트넘)이 기쁨을 표현하며 동시에 동료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넣으며 5-0 완승에 기여했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3-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20분 루카스 모우라의 도움을 받아 팀의 4번째 골을 터뜨렸다. 5분 뒤에는 왼쪽 측면에서 가운데로 치고 들어오며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시즌 23번째 골을 넣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득점 수 동률을 이뤘고, 아시아 선수 최초로 유럽 5대 리그(EPL,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1) 득점왕에 올랐다.

경기 후 손흥민은 BBC와 인터뷰에서 "득점왕을 차지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어렸을 때부터 꿈꾸던 일이었는데 현실에서 이루게 돼 아직도 믿을 수 없다"며 "트로피가 많이 무겁다. 기억에 남는 날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경기 전부터 득점에 대한 욕심이 있었다. 동료도 많은 도움을 줬다"면서 "동료들 덕에 좋은 기회들을 많이 잡았지만 골로 연결하지 못했다. 그래도 막판에 골을 넣어서 다행"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은 이날 득점왕 등극과 함께 팀의 승리로 더 크게 웃었다. 토트넘은 최종전 완승 덕에 22승5무11패(승점 71)를 기록, 아스널(22승3무13패·승점 69)을 2점 차로 따돌리고 4위를 유지했다. 지난 2018-19시즌 이후 3시즌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밟게 됐다.

3년 만에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게 된 손흥민은 "올 시즌 여러 가지를 배우면서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할 자격을 얻었다"며 "안토니오 콘테 감독님은 토트넘에 많은 것을 가져다줬다. 콘테 감독님이 시즌 도중 팀에 부임했을 때 누구도 토트넘이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지만 우리는 이뤄냈다"며 콘테 감독의 지도력에 찬사를 보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TSMC 보고 있나…삼성 세계 최초 3나노 파운드리 양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