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감독도, 동료들도 '득점왕 SON' 축하…"미친 클래스" 격찬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3 07: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토트넘 손흥민/사진=AFPBBNews=뉴스1
토트넘 손흥민/사진=AFPBBNews=뉴스1
손흥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수상에 감독과 동료들의 축하가 쏟아졌다.

23일(이하 한국시간) 토트넘은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2021-2022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최종전서 노리치 시티에 5-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4위를 확정하며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 티켓을 따냈다.

손흥민은 이날 후반서 2골을 몰아치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23골)에 등극했다. 아시아 선수가 EPL 득점왕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엄청난 업적을 세웠다. 압박이 있었을 텐데 잘 견뎠다"며 "매우 기쁜 일이다. 모두가 기뻐한다"며 축하를 전했다. 이어 그는 "경기 전 우리에겐 2개의 목표가 있었다. UCL에 오르고 손흥민이 득점왕하는 것이었다. 모든 걸 이뤘다. 매우 행복하다"고 말했다.
사진=해리 케인 인스타그램
사진=해리 케인 인스타그램
'단짝' 해리 케인 역시 자신의 SNS에 손흥민과 특점왕 트로피(골든 부츠)를 들어올린 사진을 공유하며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을 축하한다. 올 시즌에 미친 클래스를 보여줬다. 너무 잘했다"며 축하글을 남겼다. 케인은 앞서 3차례 득점왕에 올랐던 팀의 간판 스트라이커다.

손흥민의 조력자로 거듭난 윙어 데얀 쿨루셉스키도 BBC와 인터뷰에서 "우리 모두 손흥민이 득점왕에 오른 걸 기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경기에서 상대팀 골대가 비어있는 상황에서 직접 슛을 할 지, 아니면 손흥민에게 패스를 할 지 망설이다가 찬스를 놓치기도 했다. 이 상황에 대해 쿨루셉스키는 "(득점왕 경쟁을 하고 있는) 손흥민을 의식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전 집값 떨어진다 했는데 급등… 부동산원 전망 재개 '시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