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생에 부부였겠지...' 케인, SON "클래스 달랐다" 찬사, 다정한 어깨동무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3 08: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해리 케인(오른쪽)이 골든 부츠를 들고 있는 손흥민과 다정하게 어깨동무를 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케인 공식 SNS
해리 케인(오른쪽)이 골든 부츠를 들고 있는 손흥민과 다정하게 어깨동무를 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케인 공식 SNS
이 정도면 전생에 부부가 아니었을까. '단짝' 해리 케인(29)이 손흥민(30·이상 토트넘)의 득점왕(골든 부츠) 수상을 축하하며 찬사를 보냈다.

케인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펼쳐진 노리치 시티와 2021~22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최종전을 마친 뒤 개인 SNS를 통해 손흥민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케인이 이날 득점왕을 수상한 손흥민을 축하한 것이다. 케인은 손흥민과 어깨동무를 하며 모두 환하게 웃고 있다.

케인은 "이 친구(손흥민)에게 축하 인사를 보낸다. 그는 득점왕에 오를 만한 자격이 있다. 올 시즌 다른 클래스를 보여줬다(Different class this season)"며 찬사를 보냈다.

토트넘은 이날 노리치 시티를 5-0으로 대파하며 4위(22승5무11패·승점 71점)로 올 시즌을 마감, 3시즌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행 티켓을 따냈다.

손흥민은 후반 20분과 25분 각각 리그 22호골과 23호골을 터트리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3골)와 함께 공동 득점왕을 수상했다.

유럽 5대 리그(EPL,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1)에서 아시아 선수가 득점왕을 차지한 건 손흥민이 최초다.

아울러 대한민국은 잉글랜드, 네덜란드, 프랑스, 아르헨티나, 이집트, 코트디부아르, 불가리아, 가봉, 포르투갈, 세네갈, 우루과이, 트리니다드 토바고에 이어 13번째로 EPL 득점왕을 배출한 나라가 됐다.

해리 케인(왼쪽)과 손흥민. /AFPBBNews=뉴스1
해리 케인(왼쪽)과 손흥민.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결국 손에 쥔 백신주권…'美초고속 작전' 없이 가능했던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