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창명 "KBS 퇴출 뒤 유재석 집에 얹혀 살아" 늦은 감사인사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19
  • 2022.05.23 11: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코미디언 이창명이 KBS에서 퇴출 이후 선배 유재석의 집에 얹혀산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지난 22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이창명이 출연해 데뷔 초반 힘들었던 시간을 회상했다.

그는 KBS에서 퇴출당한 비화를 언급하며 "나는 개그 프로에서 매일 행인 역할만 했다. 고민이 많던 시기 때마침 예능 프로에서 섭외가 들어왔는데 하필 개그 프로 녹화일과 겹쳤다. 결국 심형래 선배한테 병원에 가겠다고 하고 예능 프로 녹화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창명의 거짓말은 금세 들통났다고 한다. 이창명이 예능 프로에 출연한 것을 다른 선배가 스튜디오에서 모니터로 지켜보고 있던 것이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이창명은 "당시 스튜디오에 개그맨들이 기수별로 다 서 있었다. 김수용 선배가 '이대로 들어가면 죽는다'고 해서 뺨을 맞은 것처럼 손바닥으로 빨갛게 연출했는데 이것도 들켜 김수용도 혼났다"고 말했다.

이어 "난 괘씸죄로 KBS 방송 출연을 금지당했다. 이후 섭외가 끊겨 MBC 개그맨 시험을 보러 갔는데 이것도 또 실시간으로 중계되고 있었다. 배신죄까지 추가돼 KBS 방송에 나가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창명을 수렁에서 끌어올린 것은 한 기수 선배인 유재석이었다. 그는 "그때 유재석과 절친이었다. 갈 데가 없어 유재석 집에서 같이 살았다. 유재석 가족이 외식하러 가는 게 느껴지면 빌붙기도 했다. 반 가족이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에 10번 얘기했는데"...정치에 휘둘리는 전기요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