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공 잡으면 손흥민부터 봤다…득점왕 도운 토트넘 동료들 '훈훈'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32
  • 2022.05.23 13: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노리치 로이터=뉴스1) 우동명 기자 =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노리치 시티와 경기서 2골을 몰아치며 시즌 23호골을 기록해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EPL 득점왕에 올라 기뻐하고 있다.  (C) 로이터=뉴스1
(노리치 로이터=뉴스1) 우동명 기자 =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노리치 시티와 경기서 2골을 몰아치며 시즌 23호골을 기록해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EPL 득점왕에 올라 기뻐하고 있다. (C) 로이터=뉴스1
"우리는 오늘 챔피언스 리그 출전권과 쏘니의 골든부트라는 2개의 목표를 위해 싸웠다."(콘테 감독)

손흥민이 23일(한국시간) 영국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르며 토트넘 선수들의 끈끈한 팀워크가 새삼 주목받고 있다. 스트라이커라면 같은 팀에 있어도 개인기록을 위해 경쟁할 수밖에 없다. 그런 '공격수'들이 이날 한데 뭉쳐 '쏘니'(손흥민의 애칭)의 득점왕 등극을 응원했다.

손흥민은 이날 토트넘과 노리치 시티의 경기에 풀타임 출전, 2골을 넣었다. 슈팅을 5번 시도, 그 중 2골을 작렬했다. 한 경기 슈팅 5회는 자신의 경기당 평균슈팅보다 많다.
(노리치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노리치 시티와 경기서 2골을 몰아치며 시즌 23호골을 기록해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EPL 득점왕에 올라 기뻐하고 있다.  (C) AFP=뉴스1
(노리치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노리치 시티와 경기서 2골을 몰아치며 시즌 23호골을 기록해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EPL 득점왕에 올라 기뻐하고 있다. (C) AFP=뉴스1
골 소식은 이처럼 거듭된 슈팅에도 불구하고 늦게 나온 편이다. 전반부터 줄기차게 골문을 노렸지만 번번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기 때문.

첫 득점은 후반 25분께 나왔다. 팀내 '도우미'는 루카스 모라였다. 모라는 평소에도 손흥민의 골에 종종 기여했다. 모라는 후반 23분 교체투입됐는데 2분만인 후반 25분 손흥민에게 패스했다. 손흥민은 이걸 놓치지 않고 이날 첫 골이자 시즌 22호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경기 후 BBC와 인터뷰에서 "동료들 덕에 좋은 기회들을 많이 잡았지만 골로 연결하지 못했다. 그래도 막판에 골을 넣어서 다행"이라고 밝혔다. 손흥민은 "경기 전부터 득점에 대한 욕심이 있었다. 동료들도 많은 도움을 줬다"고 말했다. 또 "믿기지 않는다"며 득점왕이 된 소감을 말했다.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토트넘의 모두가 손흥민의 리그 득점왕 가능성을 의식하고 있었다. 데얀 쿨루셰프스키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내가 2골을 넣은 다음) 슈팅 기회를 잡고 손흥민을 봤다"고 말했다. 그는 "손흥민을 의식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손흥민(30)이 사상 첫 아시아 선수 출신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르자 해리 케인(29, 이상 토트넘)이 SNS를 통해 축하를 전했다.   케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득점왕 트로피를 받은 손흥민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고 "이번 시즌은 클래스가 달랐다"라며 1200만 팔로워 앞에서 자랑했다.(헤리 케인 SNS 캡처) 2022.5.23/뉴스1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손흥민(30)이 사상 첫 아시아 선수 출신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르자 해리 케인(29, 이상 토트넘)이 SNS를 통해 축하를 전했다. 케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득점왕 트로피를 받은 손흥민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고 "이번 시즌은 클래스가 달랐다"라며 1200만 팔로워 앞에서 자랑했다.(헤리 케인 SNS 캡처) 2022.5.23/뉴스1
'골잡이' 해리 케인도 공을 잡으면 손흥민을 찾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케인은 경기 후 트위터에 손흥민과 함께 황금 축구화(골든부트) 모양의 득점왕 트로피를 들어올린 사진을 공유하며 "축하한다. (손흥민은) 올 시즌에 미친 클래스를 보여줬다. 너무 잘했다"고 썼다.

콘테 감독은 인터뷰에서 이날 두 개의 목표를 갖고 뛰었다며 "나는 동료들이 쏘니를 득점왕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했단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물론 손흥민의 업적을 깎아내리는 투는 아닌 걸로 보인다.

콘테 감독은 "이건 라커룸 분위기가 좋다는 의미"라며 "선수들은 단지 좋은 선수일뿐 아니라 좋은 사람들"이라고 선수단 모두를 치켜세웠다.

그 '좋은 사람들' 중 손흥민이 있다. 손흥민은 축구를 대하는 자세, 동료들을 대하는 인성 면에서 이전부터 높은 평가를 받아 왔다.

(노리치 로이터=뉴스1) 우동명 기자 =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노리치 시티와 경기서 2골을 몰아치며 시즌 23호골을 기록해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EPL 득점왕에 올라 기뻐하고 있다.  (C) 로이터=뉴스1
(노리치 로이터=뉴스1) 우동명 기자 =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노리치 시티와 경기서 2골을 몰아치며 시즌 23호골을 기록해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EPL 득점왕에 올라 기뻐하고 있다. (C) 로이터=뉴스1

토트넘은 이날 2021-2022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최종전서 5-0 완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리그 4위를 확정,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 티켓을 따냈다.

손흥민은 이날 후반 2골을 몰아쳤다. 같은 날 다른 경기에서 1골을 터뜨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23골)으로 리그를 마쳤다. 아시아 선수가 EPL 득점왕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손흥민은 이번 시즌 페널티킥(PK) 없이 오직 경기중에 넣는 필드골만 23골을 넣어 순도 높은 득점력을 자랑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결국 손에 쥔 백신주권…'美초고속 작전' 없이 가능했던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