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손흥민, PK 빼면 유럽 몇 위?…'주급 2.5배' 호날두 앞지른 가성비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80
  • 2022.05.23 14: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노리치 로이터=뉴스1) 우동명 기자 =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노리치 시티와 경기서 2골을 몰아치며 시즌 23호골을 기록해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EPL 득점왕에 올라 기뻐하고 있다.  (C) 로이터=뉴스1
(노리치 로이터=뉴스1) 우동명 기자 =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노리치 시티와 경기서 2골을 몰아치며 시즌 23호골을 기록해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EPL 득점왕에 올라 기뻐하고 있다. (C) 로이터=뉴스1
손흥민이 PK(페널티킥) 없이 잉글랜드 정상에 섰다. 이번 시즌 유럽 5대 리그(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 프랑스)에서 PK 골 없이 득점왕에 오른 선수는 손흥민이 유일하다.

손흥민은 23일(한국 시간)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최종전에서 리그 22, 23호골을 넣었다.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와 득점수 동률을 이루며 아시아 선수 최초 유럽 5대 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PK 없이 23골…살라보다 대단한 이유는



(리버풀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손흥민과 모하메드 살라.   (C) AFP=뉴스1
(리버풀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손흥민과 모하메드 살라. (C) AFP=뉴스1

손흥민의 득점 기록은 PK 골이 단 한 개도 없다는 점에서 더욱 값지다. 살라가 PK 골을 5개 기록한 반면, 손흥민의 23골은 모두 필드 골이다. 토트넘 홋스퍼가 이번 시즌 얻은 PK는 총 4번으로, 모두 해리 케인이 찼다.

기대 득점(xG)값 대비 득점률도 손흥민이 살라보다 훨씬 높았다. xG값은 슈팅마다 득점으로 연결될 확률을 더한 통계다. xG값보다 실제 득점을 더 많이 했다면 선수의 결정력이 매우 훌륭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손흥민은 xG값이 15.69골이지만 7골이나 더 많이 득점했다.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는 4골을 터트렸다. 살라의 xG값은 23.62골로 실제 득점보다 약간 높았다. 또 페널티 박스 안에서만 득점했다.

손흥민의 기록은 유럽 전체를 놓고 봐도 뛰어난 편이다. 유럽 5대 리그에서 PK 없이 득점왕에 오른 선수는 손흥민이 유일하다.

PK 골을 제외한다면 유럽 5대 리그에서 손흥민보다 많은 골을 넣은 선수는 독일 바이에른 뮌헨의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35골, PK 5골)와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의 킬리안 음바페(28골, PK 4골)가 전부다.

역대 EPL 득점왕 가운데, PK 골이 없는 선수는 손흥민을 포함해 단 4명뿐이다. 앞서 2010-2011시즌 디미타르 베르바토프(20골), 2013-2014시즌 루이스 수아레스(31골), 2018-2019시즌 사디오 마네(22골)가 PK 없이 EPL 득점왕에 올랐다.



'가성비 甲' 손흥민, 호날두보다 덜 받고 더 넣었다



(서울=뉴스1) = 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전서 2골을 폭발하며 아시아 선수 최초로 득점왕에 오르는 위업을 달성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후반 22호골과 23호골을 잇따라 터뜨리며 팀의 5-0 대승을 이끌었다.  사진은 득점왕 트로피를 들고 있는 손흥민. (토트넘 구단 SNS)2022.5.23/뉴스1
(서울=뉴스1) = 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전서 2골을 폭발하며 아시아 선수 최초로 득점왕에 오르는 위업을 달성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후반 22호골과 23호골을 잇따라 터뜨리며 팀의 5-0 대승을 이끌었다. 사진은 득점왕 트로피를 들고 있는 손흥민. (토트넘 구단 SNS)2022.5.23/뉴스1

주급 대비 효율도 대단하다. 손흥민은 지난해 여름 주급 20만파운드(3억 1000만원)로 토트넘과 4년 재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시즌까지는 주급 14만파운드(약 2억 547만 원)를 받아왔다.

살라는 주급으로 손흥민과 같은 20만파운드를 받고 있지만, 내년 여름 계약이 만료된다. 그는 리버풀에 40만파운드(6억 4000만원)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흥민의 두 배다.

18골(PK 3골)로 리그 득점 3위에 오른 크리스티안 호날두는 주급으로만 무려 51만파운드(8억 2천만원)를 받고 있다.

손흥민의 주급은 유럽 5대 리그 득점왕 중에서도 낮은 편에 속한다. 5대 리그 득점왕의 평균 주급은 5억 8000만원 수준으로, 스페인 라리가 득점왕 카림 벤제마(16만 6000파운드)만 손흥민보다 주급이 낮았다.

독일 분데스리가 득점왕인 레반도프스키는 35만파운드(5억 5000만원)를, 프랑스 리그1 득점왕 음바페는 100만파운드(15억원)를 각각 받고 있다.

이탈리아 세리에a 득점왕 치로 임모빌레는 손흥민과 같은 수준의 주급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에 10번 얘기했는데"...정치에 휘둘리는 전기요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