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BTS 뷔 "깻잎 논쟁, 내 애인은 안 돼"…'열애설' 제니 의식?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363
  • 2022.05.23 19: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유튜브 채널 'BANGTAN 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BANGTAN TV' 캡처
'방탄소년단'(BTS) 뷔와 '블랙핑크' 제니의 열애설이 제기된 가운데, 과거 뷔의 '깻잎 논쟁' 발언이 주목을 받고 있다.

뷔는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BANGTAN TV'를 통해 공개된 'BTS MBTI Lab 2' 영상에서 깻잎 논쟁에 대해 "안 된다"라며 반대의 뜻을 명확히 했다.

애인이 자신의 친구가 집은 깻잎을 잡아줘도 상관없다는 멤버들에게 뷔는 "(애인이) 밥 먹으면서 입에 넣은 젓가락으로 (친구의) 깻잎을 떼어주는 거다"라고 자세하게 상황을 설명하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 뷔는 "만약에 애인이 친구의 깻잎을 잡아서 떼주는 걸 보면 화가 날 것 같다"라며 "가볍게 한 번 싸움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뷔와 제니의 열애설이 확산됐다. 이에 뷔의 깻잎 논쟁에 대한 발언도 제니를 의식한 것일 수 있다는 주장이 나온다.

뷔와 제니는 각자의 인스타그램 프로필을 이름의 이니셜인 'V'와 'J'로 설정했다. 프로필을 이니셜의 한 글자만으로 정해놓은 것이 같아 누리꾼들은 두 사람이 열애 중이라 추측하고 있다.

더욱이 뷔와 제니로 추정되는 남녀 커플이 제주도에서 찍힌 사진이 온라인에 공개되면서 둘의 열애 의혹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 BTS 소속사 빅히트뮤직과 블랙핑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별도의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투자 실패했다고 감옥행"…CEO 떨게 하는 '경제형벌' 손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