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마지막까지 함께해 영광" KGC 원클럽맨 양희종, 3년 더 함께한다

스타뉴스
  • 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3 21: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양희종./사진=KGC인삼공사
양희종./사진=KGC인삼공사
KGC 프랜차이즈 스타 양희종(38)이 원클럽맨으로서 은퇴할 뜻을 확고히 했다.

안양 KGC 인삼공사 프로농구단은 23일 "캡틴 양희종 선수와 계약 기간 3년 보수총액 2.2억원에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07년 KBL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3순위로 프로 경력을 시작한 양희종은 KBL과 안양을 대표하는 프랜차이즈 스타다.

재계약 소식을 알린 KGC는 "양희종은 지난 15년 간 성실함과 열정으로 안양에 세 개의 우승 트로피를 가져왔다. 선수의 치열함과 집중력은 구단에 '플레이오프 DNA'를 심어주었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투혼을 다른 선수들에게도 전파하며 안양KGC만의 팀 문화를 만들었다"고 소개했다.

양희종은 "프로의 세계에서 프랜차이즈로 남아 커리어의 마지막을 구단과 함께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 구단과 팬 여러분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 항상 그랬듯 신인 때의 마음가짐으로 선수 생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결국 손에 쥔 백신주권…'美초고속 작전' 없이 가능했던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