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끼에 16만원"…이동국, 딸 수아 체중 100명 중 99등에 '충격'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54,285
  • 2022.05.24 06: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 축구선수 이동국 딸 수아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방송화면 캡처
전 축구선수 이동국 딸 수아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방송화면 캡처
전 축구선수 이동국이 자녀 설수대(설아·수아·대박이)의 건강 상태에 충격을 받고 운동에 나섰다.

23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이하 '피는 못 속여')에는 건강을 위해 식습관을 바꾸고 운동을 하는 이동국과 설아, 수아, 시안이(대박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방송화면 캡처

이날 이동국은 설수대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어린이 성장병원을 찾았다. 병원에 가기 전 이들은 각자 원하는 음식을 배달시켰고, 한 끼에 무려 16만원에 달하는 음식을 주문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후 이들 가족은 병원에 도착해 본격적인 상담에 들어갔다. 의사 선생님은 설아에 대해 "키가 100등 중 93등이고 체중은 95등"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방송화면 캡처

이동국이 "성조숙증(성호르몬 과잉으로 제2차 성징들이 사춘기보다 빨리 나타나는 증세)에 괜찮은 거냐"고 묻자 의사 선생님은 "설아는 키와 체중의 비율이 아주 적절하다. 성장 발육 상태가 좋다"고 답했다.

수아는 또래보다 성장이 2년 빠른 것을 비롯해 체중이 100명 중 99등이라는 결과를 받았다. 이에 의사 선생님은 "성장기 체중 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방송화면 캡처

의사 선생님은 막내 시안이에게 "시안이는 배가 안 고프냐"고 물었고, 시안이는 "배가 고프지 않다"고 말했다. 이동국은 "시안이가 활동량이 가장 많다. 군것질을 제일 많이 먹는다"고 전했다.

이를 듣던 의사 선생님은 "되도록 식판을 사용해야 한다"고 권했다. 그러나 이동국은 "애들이 음식을 많이 먹어서 식판을 쓰다가 안 쓴다. 많이 먹어도 걱정이고, 안 먹어도 걱정"이라고 털어놨다.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방송화면 캡처

며칠 후 이동국과 설수대는 건강을 위해 등산에 나섰다. 이동국은 아이들을 위해 당근과 오이, 방울토마토로 구성된 '건강 도시락'을 준비했다.

아이들이 실망하는 모습을 보이자 이동국은 "다 먹은 사람한테는 소시지를 주겠다"고 했고, 이에 수아는 코를 틀어막고 채소 먹방을 선보여 웃음을 안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한국블록체인협회 해산… '5대 거래소' 이사진 전원 사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