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피셜] 전성현, 김승기 감독 따라 데이원자산운용 이적... 4년 계약

스타뉴스
  • 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4 16: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피셜] 전성현, 김승기 감독 따라 데이원자산운용 이적... 4년 계약
FA 최대어 중 한 명인 전성현(31)이 새롭게 탄생하는 신생 농구단의 다크호스로 영입됐다.

자산운용사 데이원자산운용은 프로농구 FA(자유계약)에서 전성현을 영입했다고 24일 밝혔다. 계약 기간 4년 첫 해 보수는 7억5000만원이다.

구단 내 최고 수준의 대우를 받으며 새 출발하는 전성현의 이적에는 데이원자산운용 농구단(가칭)의 초대 사령탑으로 선임된 김승기 감독의 영향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전성현과 김승기 감독은 중앙대 동문 출신으로 안양 KGC 인삼공사에서 인연을 맺었다.

2021~2022시즌에는 정규리그 54경기에 출전해 평균 15.4점을 기록했고, 경기당 3.3개의 3점 슛이라는 폭발적인 기량을 선보였다. 이에 2008~2009 시즌 이후 13년 만에 시즌 평균 3개 이상의 3점 슛을 성공시킨 선수로도 기록됐다.

이번 시즌 플레이오프에는 경기당 3점 슛 평균 3.8개, 성공률 40%라는 독보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KGC 인삼공사의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에 크게 기여했다.

데이원자산운용 관계자는 "전성현 영입을 필두로 신생 농구단의 전력을 한층 업그레이드하며 최고의 라인업을 구성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전성현은 "데이원자산운용에서 저를 믿고 영입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리고 구단 첫 FA라서 영광이다"라며 "많은 보수를 주신만큼 실망시키지 않고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라고 전했다.

한만욱 데이원자산운용 대표는 "최고 승률을 가진 김승기 감독과 자타공인 리그 최고 슈터 전성현 선수의 시너지는 프로 농구계에 변화의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며 "최고의 선수들과 함께 다음 시즌에는 신생 다크호스팀으로 떠오를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에 10번 얘기했는데"...정치에 휘둘리는 전기요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