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송영길, 박지현 사과에 "심정 이해…저희가 아주 절박"

머니투데이
  • 안채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4 18: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4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유엔을 서울로' 유엔 아시아본부 유치 정책 유세를 하고 있다. 2022.5.24/뉴스1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4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유엔을 서울로' 유엔 아시아본부 유치 정책 유세를 하고 있다. 2022.5.24/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4일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대국민 호소문 발표에 대해 "심정이 이해가 된다"며 "절박한 호소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송 후보는 이날 연합뉴스TV '뉴스 1번지'와 인터뷰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저희가 아주 절박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말 많이 잘못했다. 100번이고 1000번이고 더 사과드리겠다"며 "염치가 없지만 한 번만 더 부탁드린다. 저 박지현을 믿어달라"고 고개를 숙였다.

송 후보는 "민주당이 지난 대선에서 패배했지만 그래도 강한 여당이 있는 것처럼 강한 야당이 있어야 한다"며 "여야에 균형이 있어야 발전한다"고 강조했다.

송 후보는 경쟁 상대인 오세훈 서울시장에 대해 "오 시장이 열심히 했지만 이미 (서울시장) 3선을 했다. 굳이 4선을 시킬 필요가 있겠나"라며 "특별한 성과나 꼭 4선을 시킬 합당한 이유를 찾기 어렵다. 이것이 시민의 의견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 시장은 국회로 가시면 훨씬 열심히 할 거다. 국회 초선이지 않았냐"며 "저도 마찬가지다. 제가 서울시장을 하려고 생각하니 에너지가 솟구치고 모든 뇌세포가 활성화하는 느낌을 받는다. 저에게 (서울시장을) 맡겨준다면 새로운 발상으로 뛰겠다"고 했다.

자신의 지역구던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어려운 언론 지형과 집중적으로 이재명을 공격하는 세력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이겨낼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와 접전을 벌이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결국 손에 쥔 백신주권…'美초고속 작전' 없이 가능했던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