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아, 주요 계열사 ESG조직 신설...통합관리 플랫폼도 구축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5 09: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세아, 주요 계열사 ESG조직 신설...통합관리 플랫폼도 구축
세아그룹이 주요 계열사별 ESG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ESG 통합 정보관리 플랫폼을 론칭한다. 세아베스틸지주는 ESG 경영을 위한 5대 핵심 지향점을 담은 '그린 이노베이션(Green Innovation) ESG 전략'을 공표했다고 25일 밝혔다.

세아의 5대 핵심 지향점은 △2050 탄소중립 달성 △자원순환 생태계 구축 △투명하고 공정한 지배구조 △지속가능한 공급망 체계 구축 △안전 및 보건 리스크 최소화 등이다. 이와 함께 도출한 9개 세부 전략과제의 이행사항을 ESG 위원회를 통해 중점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세아베스틸지주는 지난달 1일 지주사 출범과 동시에 ESG 위원회를 신설하고, 윤여선 카이스트 경영대학 학장을 사외이사 위원장으로 선임했다. ESG 위원회는 독립성을 바탕으로 세아베스틸지주의 중장기 ESG 정책들의 지속 관리 및 ESG 정보시스템 구축, 향후 ESG 이행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는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등을 주도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세아제강도 체계적인 ESG 정보관리를 위한 통합 정보관리 플랫폼 '에스에이치이(SHE)'를 론칭했다. 안전(Safety)·보건(Health)·환경(Environment)의 머리글자를 조합해 명명됐다. 안전통계 데이터, 오염물질 배출량 관리, 안전보건관리계획 수립을 위한 통계 분석 데이터 등을 실시간으로 파악·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세아제강은 향후 이번 플랫폼을 ERP를 비롯해 사내 인트라넷과 연동시켜 데이터 기반의 체계적인 ESG 경영 토대를 마련해 나갈 방침이다. 앞서 세아제강은 조직개편을 통해 지속가능경영실 소속 ESG추진팀을 신설하고 대표이사 직속으로 SHE기획팀을 신설해 ESG 경영 강화를 위한 전담 조직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

세아그룹 관계자는 "그룹차원에서 ESG 경영을 단기적인 평가 대응이 아닌 기업 본연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하나의 성장 기회로 삼고 있다"라고 말하며 "새롭게 신설된 ESG 전문조직을 필두로 ESG경영 전략을 고도화하여 지속 가능한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네이버, 북미 최대 C2C 플랫폼 2.3조에 산다 "왓패드와 연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