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식당 앞 쓰레기 투기한 KT대리점 직원…항의했더니 음식주문하고 '별점 테러'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5 14: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24일 오전 11시48분 부산 금정구 장전동에서 남성 2명이 한 가게 앞에 쓰레기 100L 봉지 2개를 무단 투기하고 있다/사진=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지난 24일 오전 11시48분 부산 금정구 장전동에서 남성 2명이 한 가게 앞에 쓰레기 100L 봉지 2개를 무단 투기하고 있다/사진=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식당 앞에 쓰레기 200L를 무단 투기한 KT 대리점 직원에게 회수 요청을 했다가 배달 앱에 별점 테러를 당한 사장의 사연이 전해지면서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4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가게 앞에 쓰레기를 버리고 가서 회수하랬더니 별점 테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부산 금정구 장전동에서 자영업을 하고 있다는 작성자 A씨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48분 흰색 셔츠와 파란색 셔츠를 입은 남성 2명이 A씨 가게 앞에 100L 쓰레기 봉지 2개를 무단 투기했다.

A씨는 "폐쇄회로(CC)TV로 부산대 정문 KT매장(소속 직원이)에서 버린 걸로 확인했다"며 "찾아가서 쓰레기를 회수하라고 했고, 이들은 회수해갔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오후 5시6분 부산 금정구 장전동에서 남성 2명이 한 가게 앞에서 무단 투기한 쓰레기 100L 봉지 2개를 회수하고 있다. /사진=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지난 24일 오후 5시6분 부산 금정구 장전동에서 남성 2명이 한 가게 앞에서 무단 투기한 쓰레기 100L 봉지 2개를 회수하고 있다. /사진=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실제로 A씨가 공개한 또 다른 영상에 따르면 쓰레기를 투기한 남성 2명은 이날 오후 5시6분 A씨 가게 앞 놓인 쓰레기 봉지 회수했다. 영상에는 A씨와 남성 2명이 말다툼하는 모습도 보인다.

A씨는 "(쓰레기를 회수해간 이들이) 배달의민족 앱을 통해 가게로 일부러 (최소 금액을 맞춰) 사이드 메뉴만 주문했다"며 "별점 테러를 당할 것 같아서 여러 차례 취소했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주문을 받아줬더니 아니나 다를까 (리뷰에) 벌점 1점 테러했다"며 "본인들이 쓰레기를 버리고 가서 회수해가란 게 벌점 테러를 맞을 일이냐"고 토로했다.

25일 머니투데이가 장전동 일대 KT 휴대전화 대리점 6곳 다수의 직원과 통화한 결과, 영상 속 남성이 착용한 파란색 옷은 KT 대리점의 공식 유니폼으로 파악됐다.

장전동 소재 KT 대리점 한 직원은 "영상 속 쓰레기를 놓고 있는 남성이 입은 파란 색깔 셔츠는 KT 공식 봄·가을 유니폼"이라며 "다만 저희 매장에는 이런 셔츠를 입는 직원이 없다"고 밝혔다. 이 일대의 KT 대리점 3곳을 관리하고 있다고 밝힌 부점장도 "KT 직원의 옷이 맞다"면서도 "저희 매장 직원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별점 테러를 당했다는 배달의민족 후기/사진=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별점 테러를 당했다는 배달의민족 후기/사진=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A씨가 올린 사진에 따르면 부산 금정주 장전동에서 3번의 배달 주문이 있었다. 2번은 최소 배달 주문 금액으로 추정되는 1만4500원에 맞춘 닭껍질 후라이드 2개와 펩시콜라 1개였다. A씨가 배달 주문을 받은 1건은 똥집후라이드+감튀와 랜덤 모듬튀김이었다.

쓰레기를 투기한 이들로 추정되는 배달의민족 후기 작성자는 "한 입 먹고 바로 버릴려다 참았다"며 "똥집에서 냄새가 엄청 심하게 나고 9000원이라기엔 양이 너무 (적다). 감자튀김이 절반이던데 돈을 줘도 안 먹을 것 같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식당이) 사이드 메뉴 주문은 배달비를 아끼려고 취소했다"며 "처음 주문하는 고객님들은 모를 수 있으니, 다음부턴 공지에 써줬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누리꾼들은 "구청에 무단투기로 신고해버리셨으면", "참 못됐다", "잡아서 꼭 보상받아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난 24일 오전 11시48분 부산 금정구 장전동에서 남성 2명이 한 가게 앞에 쓰레기 100L 봉지 2개를 무단 투기하고 있다/사진=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지난 24일 오전 11시48분 부산 금정구 장전동에서 남성 2명이 한 가게 앞에 쓰레기 100L 봉지 2개를 무단 투기하고 있다/사진=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결국 손에 쥔 백신주권…'美초고속 작전' 없이 가능했던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