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진 외교장관-블링컨 美국무장관 '긴급 통화'…"확장억제 강화"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5 10: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윤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첫 NSC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5/뉴스1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윤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첫 NSC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5/뉴스1
박진 외교부 장관이 25일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도발에 맞서 이날 오전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긴급 전화 통화했다.

대통령실은 "박진 장관이 한미 공조를 통한 강력 대응과 확장억제(핵우산 제공) 강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주 내로 한미일 3국 외교장관 전화 통화도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의 이번 도발을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불법행위이자 중대한 도발로 규정하고 강력 규탄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정부 성명을 발표하고 "북한의 지속된 도발은 더욱 강력하고 신속한 한미 연합 억제력으로 귀결될 수밖에 없으며 북한의 국제적 고립을 자초할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실은 "정부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강력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상시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으며 굳건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의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실질적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대화에 호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의 ICBM 도발이 벌어지자 이날 취임 후 첫 대통령 주재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열었다. 윤 대통령은 오전 7시35분부터 8시38분까지 NSC를 주재하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동향과 대비태세를 보고 받은 뒤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우리 당국은 북한의 이날 3발의 미사일 도발을 대륙간 탄도미사일(추정)과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발사로 판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통계기관이 전망까지? '부동산원' 집값 전망 재개 적절성 논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