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비자금 의혹' 신풍제약 수사 종결…오너 연루 의혹 끝내 미궁으로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5 14: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경찰이 신풍제약 비자금 조성 의혹에 연루된 임원의 혐의를 확인해 검찰에 넘겼다. 하지만 오너 고(故) 장용택 전 회장 연루 의혹은 밝혀내지 못했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지난 23일 신풍제약 임원 노모 전무를 회삿돈 약 57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신풍제약은 2000년대 중반부터 10여년간 의약품 원료 회사와 원료 단가를 부풀린 허위 계약을 맺고 차액을 비자금으로 빼돌렸다는 의혹을 받았다. 비자금 총액은 약 250억원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의약품계에선 비자금 조성을 지시한 게 장 전 회장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장 전 회장이 평소 알고 지내던 의약품 원료 회사 A 대표와 비자금 조성 전략을 세웠고 실행은 노 전무에게 맡겼다는 것이다.

경찰도 장 전 회장과 A 대표가 횡령 범죄의 공동정범일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장 전 회장과 A 대표 모두 경찰이 수사에 착수하기 전에 사망해 수사 선상에 오르지 않았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서울 강남구에 있는 신풍제약 본사 재무팀과 경기 안산 공장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비자금 57억원을 확인했다. 남은 자료가 많지 않아 수사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장 회장과 A 대표가 사망했기 때문에 입건 자체가 불가능했다"며 "비자금 조성 사실은 밝혔지만 사용처를 수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TSMC 따돌릴 승부수 던졌다…"2027년 1.4나노 양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