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뷰티유튜버 故새벽 남친, 고인과 살던 집 떠나며 "이제는 안녕"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555
  • 2022.05.25 17: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뷰티 유튜버 故새벽과 남자친구 민건/사진=새벽 인스타그램
뷰티 유튜버 故새벽과 남자친구 민건/사진=새벽 인스타그램
뷰티 유튜버로 활동하다 지난해 세상을 떠난 故새벽(이정주)의 남자친구가 고인과 함께 살던 집을 정리했다.

지난 22일 새벽의 남자친구 민건은 새벽과 운영하던 유튜브 채널에 '안녕, 새여건하우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민건은 집을 정리하는 모습을 공개하며 "오늘은 이 공간에서 자는 마지막 날"이라고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이 공간을 기록으로 남기고 싶었다"며 영상을 올리게 된 배경을 밝혔다.

뷰티 유튜버 故새벽이 과거 남자친구 민건에게 남긴 메모/사진=유튜브 '새벽을여는건'
뷰티 유튜버 故새벽이 과거 남자친구 민건에게 남긴 메모/사진=유튜브 '새벽을여는건'

민건은 짐을 싸다 새벽이 쓴 메모를 발견하기도 했다. 메모엔 '박민건 사랑해'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이 대목에서 그는 '나도♥'라는 자막을 넣으며 새벽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유리창에 적힌 'HAPPY 새벽을 여는 건 HOUSE'라는 낙서를 보며 "이걸 썼던 게 재작년 크리스마스니까 어느덧 일 년 반 정도가 흘렀다"고 회상했다.

끝으로 그는 "많은 추억이 있던 공간을 떠나서 아쉽지만 그래도 언제까지 이곳에 있을 수는 없으니까"라며 "정말 많이 즐거웠다. 이제는 안녕. 진심으로 고마웠다"고 했다.

유튜버 새벽은 2019년 림프종 판정을 받고 투병하다 지난해 5월 30일 향년 30세로 별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에 10번 얘기했는데"...정치에 휘둘리는 전기요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