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나는 솔로 8기 정숙, 근거없는 루머…조선족 아니다"[전문]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5 18: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SBS Plus 예능 '나는 SOLO'
/사진=SBS Plus 예능 '나는 SOLO'
SBS Plus 예능 '나는 SOLO'의 연출을 맡고 있는 남규홍 PD가 8기 출연자 정숙의 '조선족 논란'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남규홍 PD는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 커뮤니티 게시판에 "8기 정숙이 근거 없는 소문과 억측 때문에 상처와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라며 "제작진이 부득이하게 조선족 논란 관련 정확한 사실을 알려드리고자 한다"라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남 PD는 "정숙은 충남 청양이 고향인 한국인"이라며 "중국으로 유학을 가기 전 서울에서 초등학교, 중학교를 다녔고 14세 때 중국으로 가 가야금과 중국어를 배웠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후 18세에 귀국해 검정고시를 거친 뒤 정시와 실기 시험을 통해 정식으로 중앙대 국악대에 입학 후 졸업했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방영 중인 '나는 SOLO' 8기에 출연 중인 정숙은 가야금을 전공하고 중국 연변에서 예술학교를 다녔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일각에서는 정숙이 한국의 전통 현악기인 가야금을 연변에서 배운 것을 두고 중국인 또는 조선족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남 PD는 "정숙이 가야금을 배우러 연변으로 유학을 간 것은 연변에 지인이 있는 큰 이모 때문"이라며 "정숙이 배운 가야금은 우리나라 전통악기 '12현 가야금'이 아닌 이를 개량한 '25현 가야금'"이라고 전했다.

또 "25현 가야금의 경우 중국에서는 연변에서만 배울 수 있다"며 "당시 우리나라 대학생들도 교환학생으로 25현 가야금을 배우고자 연변으로 유학을 가는 게 드물지 않았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남규홍 PD가 올린 글의 전문


안녕하세요. 나는 솔로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과 사랑 감사드립니다.

현재 방송 중인 8기 출연자 정숙에 대한 근거 없는 소문과 억측 때문에 본인이 상처와 스트레스를 받아서 제작진이 부득이하게 정확한 사실을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일부 커뮤니티와 유튜브 등에서 떠돌고 있는 정숙의 '중국인 의혹', '조선족 의혹'들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정숙은 충남 청양이 고향인 한국인입니다.

중국으로 유학가기 전 서울에서 초등학교 중학교를 다녔고 14세 때 중국으로 가서 가야금과 중국어를 배우고 3년 반 유학생활을 하였습니다.

18세에 귀국하여 검정고시를 거쳐 정시와 가야금실기 시험을 통해 정식으로 중앙대 국악대 국악관현악과(가야금전공)를 입학하고 졸업하였습니다.

정숙이 가야금을 배우러 연변 예술학교에 유학을 간 것은 연변에 아는 지인을 둔 큰 이모 때문이라고 합니다.

당시 중국 연변 유학은 중국어와 가야금을 배우는 좋은 기회였기에 부모의 동의하에 그런 선택을 했던 것입니다.

그곳에서 정숙이 배운 가야금은 우리나라 전통악기 '12현 가야금'이 아닌 12현 가야금을 개량한 '25현 개량가야금'으로 중국 내에서는 연변에서만 배울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그 당시에는 우리나라의 대학생(한예종, 중앙대 등)들도 교환학생으로 25현 가야금을 배우러 연변으로 유학길에 오르는 일이 드물지 않았다고 합니다.

결론적으로 정숙은 중국인도 조선족도 아닌 한국인입니다. 가야금에 대한 열정으로 음악 인생에 올인하다 결혼 적령기에 결혼 상대자를 만나러 솔로나라를 찾았던 것뿐입니다.

나는 솔로를 보면 정숙의 매력은 가야금처럼 단아하고 깨끗합니다. 그녀가 짝을 찾아가는 과정에서의 감정의 흐름과 인간적인 모습들을 봐 주세요.

제발 흥미 위주의 낭설과 루머를 유튜브나 커뮤니티를 통해 무분별하게 유포하는 상황은 자제해주세요.

나는 솔로 프로그램과 출연자에 대한 애정과 관심이 있다면 악플과 비방 대신 따스한 말과 응원메시지 부탁드립니다.

용기 있는 출연자가 있어서 나는 솔로는 존재합니다. 오늘밤 그들에게 소리 없는 아우성, 애정 어린 격려 뜨겁게 보내주세요.

고맙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파트도 아닌데 비싸"…서울 미분양 급증 이유 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