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권도형의 '새 루나' 결국 나온다…고래 투자자들 압도적 지지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639
  • 2022.05.25 21: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한국산 암호화폐 '루나'와 자매 스테이블 코인 '테라' 폭락으로 논란이 된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추진하는 새로운 암호화폐 루나가 출시된다. 테라-루나의 발행사 테라폼랩스의 권 대표가 테라-루나 홀더들에게 '테라2.0' 블록체인을 만들자고 제안한 데 대해 이른바 '고래'로 불리는 대형투자자들이 압도적인 지지를 보이면서다.

25일 블록체인 지갑 사이트 '테라 스테이션'에 따르면 권 대표가 투표에 부친 '테라 네트워크 재건안'이 이날 오후 8시17분 찬성 65.50%(약 2억40만표)로 통과됐다. 투표율은 총 83.27%(약 3억 598만표)로 반대 및 기권 득표율은 각각 0.33%, 20.98%를 기록했다.

투표가 종료될 때까지 어떤 의견도 제시하지 않은 홀더들은 42명으로 확인됐다. 이 중 가장 투표 영향력이 큰 홀더는 3.60%의 표 행사권을 보유한 국내 블록체인 벤처 캐피탈 해시드였다. 찬성에는 78명의 홀더가 참여했고 기권은 17명, 거부권을 행사한 홀더는 9명이다.

권 대표는 지난 18일 테라스테이션에 '테라 빌더스 얼라이언스:리버스 테라 네트워크'라는 이름의 거버넌스 투표를 제안했다. 거버넌스 투표는 블록체인 내 코인 홀더들만 참여할 수 있는 투표다. 테라-루나 코인을 많이 보유한 사람(단체)일수록 투표 영향력이 커진다. 따라서 해당 투표는 개인투자자보다는 코인을 많이 갖고 있는 대형 투자자들의 의견이 많이 반영되게 된다.

같은 날 테라 블록체인 커뮤니티 사이트에 권 대표가 올린 '테라 생태계 부활 계획 2'에 따르면 테라 2.0은 알고리즘 스테이블 코인인 테라USD를 없앤 블록체인이다. 테라2.0은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첫 번째 블록(제네시스)부터 생성하는 점에서 기존의 블록체인을 분리해 만드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체인이 탄생하는 것이다.

기존 테라 블록체인은 테라 클래식으로 바뀌게 되고 루나(LUNA) 역시 루나 클래식(LUNC)으로 이름이 수정된다. 새로운 체인에서 발행되는 코인이 새로운 '루나(LUNA)'가 된다. 새로운 블록체인이 가동하게 되면 기존에 테라 및 루나 관련 디앱 등 프로젝트들도 이에 맞춰 테라2.0으로 전환하는 작업을 거쳐야 한다.

권 대표의 이런 계획은 소액 개인 투자자들의 거센 비판을 받았다. 새 체인이 만들어지면 기존 루나가 담긴 체인은 별 다른 회생 계획 없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새 루나가 발행되면 '고래' 투자자를 중심으로 분배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도 소액 투자자들의 반발로 이어졌다. 하지만 루나 보유량에 비례해 거버넌스 투표권이 분배되는 방식에 따라 소액 투자자들은 대형 투자자와의 투표권 대결에서 밀려난 것으로 풀이된다.

투표 초반부터 찬성으로 표가 몰리면서 권 대표는 이미 테라 2.0 구축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 대표는 지난 18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새 테라 체인을 기반으로 한 탈중앙화거래소(DEX) '피닉스 파이낸스' 게시글을 공유했다. 권 대표의 일정에 따르면 이날 투표 종료 후 오는 27일부터 테라 2.0 네트워크가 출시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하이닉스 수요예측 실패?…반도체 재고 30% 급증의 내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