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테라2.0 통과는 했지만…국내 거래소, 전문가들 "신뢰 바닥, 상장 어려워"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6 13: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테라 스테이션' 홈페이지 캡처
/사진='테라 스테이션' 홈페이지 캡처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강행한 '테라(Terra) 2.0' 구축안이 '투자 고래'들의 지원속에 출범한다. 사실상 개미들의 의견이 배제 투표방식에 더해 권 대표의 일방향 소통 방식에 대한 불만도 나오고 있다.

테라 블록체인 지갑사이트 '테라 스테이션'에 올라온 '테라 네트워크 재건안'(Rebirth Terra Network) 투표가 지난 25일 오후 8시18분 찬성 65.5%(약 2억40만표)로 종료됐다. 투표율은 총 83.27%(약 3억598만표)로 반대와 기권표 비율은 각각 0.33%(약 100만표), 20.98%(약 6419만표)로 집계됐다. 거부권(No with veto) 비율은 총 13.20%(약 4037만표)로, 거부권을 행사한 검증인(Validator)은 총 8명이었다. 일정대로라면 테라 2.0은 오는 27일 새로운 블록체인을 가동한다.

당초 권 대표의 테라 2.0 구축안 계획은 기존 테라 블록체인을 하드포크(Hard Fork·블록체인 가상화폐에서 새로운 가상화폐가 갈라져 나오는 것)해 알고리즘 스테이블코인인 테라USD 없이 새 블록체인과 코인을 만들겠다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테라 측은 "재건 계획은 기존 체인을 포크하기보단 새로운 체인 구축에 가깝다"고 설명했다.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첫 번째 블록(제네시스)부터 생성된다는 점에서 테라 2.0은 기존 체인 분리가 아닌 새로운 체인으로 탄생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기존 테라 블록체인은 '테라 클래식'으로, 루나(LUNA)는 '루나 클래식'이 되며 새 체인인 테라 2.0에서 발행되는 코인이 '루나'가 된다. 루나는 루나 클래식의 스테이킹(예치) 홀더(보유자)·루나 클래식 홀더·UST 홀더·테라 클래식 필수 애플리케이션(앱)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에어드롭(무상지급)될 계획이다. 권 대표는 테라 2.0 가동시 총 10억개의 루나 토큰을 기존 토큰 보유자에게 에어드롭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사진=머니투데이DB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사진=머니투데이DB



테라2.0 강행에 우려 목소리


테라 커뮤니티에서도 테라 2.0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특히 개인 투자자들은 이번 투표 방식에 더해 권 대표의 소통 방식을 문제삼고 있다. 테라 블록체인 노드(네트워크 참여자)인 검증인들의 투표로 결정된 만큼 사실상 개미들의 의사는 반영되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루나 보유량이 많을수록 투표권이 커져 코인을 많이 보유한 대형 투자자들 중심으로 테라 2.0 구축안이 결정됐다.

실제 모든 테라 커뮤니티 회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또 다른 투표에선 반대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은 상황이다. 지난 17일 테라 커뮤니티 '테라 리서치 포럼'의 한 회원이 올린 테라 2.0 출범 관련 찬반 투표를 보면 26일 오전 11시 기준 투표 참여인원 7319명 중 91%가 반대표를 던졌다. 이 투표는 테라 2.0 제안 결정에 사용된 방식과 달리, 코인 보유와 무관하게 커뮤니티에 가입만 돼있다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구조다.

이에 한 투자자는 테라 공식 트위터에 "투표를 조작했다"며 "거대한 (테라) 커뮤니티는 이 새로운 가상화폐를 원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투자자들도 테라 2.0과 관련해 "명확하고 투명하게 소통해달라" "이번 투표와 관련된 전체적인 상황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가 많이 누락됐다" 등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사진=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트위터 캡처
/사진=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트위터 캡처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들은 테라 2.0 탄생 확정에 지원 의사를 나타내고 있다. 앞서 루나·테라 폭락 당시 연이어 상장 폐지를 결정했던 것과는 다른 흐름이다. 세계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인 바이낸스는 투표가 종료된 지난 25일 오후 9시쯤 트위터를 통해 "테라 사태로 영향을 받은 바이낸스 이용자들이 가능한 한 최대로 회복할 수 있도록 테라 측과 긴밀히 협력 중"이라고 밝혔다. 중국계 가상자산 거래소 후오비글로벌은 새 루나를 상장할 계획이다.

반면 국내 거래소들은 신중하게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테라폼랩스 측은 최근 빗썸·코인원·고팍스 등 일부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에 텔레그램으로 연락, 새 루나 코인을 상장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요청을 받은 거래소들은 공식 절차 없이는 상장이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업계 관계자는 "바이낸스 같은 해외 가상자산 거래소는 독립적인 성격이 강한 반면, 국내 거래소들은 이미 제도권에 들어온 상황이라 (상장 관련) 결정을 내리는 게 조심스럽다"며 "사회적으로 너무 큰 이슈가 된 사태이고 신뢰가 많이 떨어졌기 때문에 무리하게 상장할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말 8% 간다"던 주담대 최고금리 6%대로 뚝 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