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공식발표] 쿠에바스에 이어 라모스도 퇴출, KT 새 외인 알포드 영입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6 10: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T 외국인 타자 헨리 라모스.
KT 외국인 타자 헨리 라모스.
KT 위즈가 외국인 타자도 교체한다. 발가락 골절상을 당한 헨리 라모스(30)와 결별하기로 했다. 라모스는 퇴출 2호가 됐다.

KT는 26일 "헨리 라모스의 대체 선수로 외야수 앤서니 알포드(28)를 총액 57만 7000달러에 영입했다"고 밝혔다.

현재 클리브랜드 가디언스 소속 우투우타 외야수인 알포드는, 2012년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3라운드 지명을 받았다. 2017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통산 6시즌 동안 102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9리, 8홈런, 20타점, 11도루를 기록했다. 마이너리그 통산 성적은 562경기, 타율 2할6푼8리, 53홈런, 233타점, 125도루이다.

나도현 kt wiz 단장은 "알포드는 선천적인 파워를 갖춘 외야수로, 강한 타구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강한 어깨와 수비를 압박할 수 있는 주력도 강점이다. 좋은 에너지로 팀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라모스는 지난달 23일 수원 NC전에서 발가락에 사구를 밪았다. 이튿날 X-레이 및 CT 촬영을 실시했는데 우측 5번째 발가락 기절골 골절 진단과 함께 회복까지만 최소 약 4~6주가 소요된다는 전문의 소견이 나왔다. 이에 따라 회복 후 재활 기간까지 합치면 빨라도 오는 6월 말은 돼야 그라운드 복귀가 가능했다.

하지만 KT는 기다리지 않고 새 외국인 교체로 가닥을 잡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말 8% 간다"던 주담대 최고금리 6%대로 뚝 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