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K네트웍스서비스, 이음5G 주파수 할당…"로봇·디지털 트윈 키운다"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6 11: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MI
과학기술정보통신부 MI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SK네트웍스서비스가 신청한 '이음5G' 주파수 할당과 기간통신사업 등록이 완료됐다고 26일 밝혔다.

이음5G는 5G 융합서비스를 희망하는 사업자가 특정구역(토지·건물 등)에 직접 구축하는 5G망이다. SK네트웍스서비스의 이음5G 구축은 지난 3월 주파수 할당을 받은 LG CNS 이후 세 번째다.

SK네트웍스서비스는 센트랄 창원공장 내에 이음5G를 적용할 계획이다. 자율이동로봇(AMR)으로 공장을 자동화하고 디지털 트윈을 활용한 관제 서비스로 유연한 생산체계를 구현할 방침이다.

과기정통부는 앞서 LG CNS가 요청한 대로 28㎓ 대역의 400㎒폭(28.9~29.3㎓)과 4.7㎓ 대역 100㎒폭(4.72~4.82㎓)을 할당했다. 주파수 할당대가는 SK네트웍스서비스가 센트랄 공장의 연면적 2만7868㎡에서 3년간 이용하는 비용으로 약 480만원이 책정됐다.

SK네트웍스서비스는 디지털 트윈 서비스를 시작으로 다양한 5G 융합서비스에 이음5G 도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LG CNS가 이음5G 서비스 제공을 위해 회선설비 보유 기간통신사업자 등록을 처리했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이번 SK네트웍스서비스 사례에서 AI(인공지능), 자율이동로봇, 클라우드, 디지털 트윈 등이 이음5G를 통해 하나로 이어졌다"며 "향후 다양한 분야에서 5G 융합 서비스가 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개미 금기어 된 삼전·카카오...'반려주식' 죽기 전 팔 수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