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년간 통신비 70만원 아꼈다"…스마트폰 바꾸려면 이렇게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403
  • 2022.05.28 06: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에서 시민들이 갤럭시S22를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에서 시민들이 갤럭시S22를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출고가 100만원이 훌쩍 넘는 고가 단말기 시대. 여기에 값비싼 5G 요금제까지 더해지면서 통신비에 부담을 느끼는 사람들이 알뜰폰(MVNO)으로 대거 이동하고 있다.

'효도폰' 인식이 강했던 예전과 달리 알뜰폰은 최근 젊은 사람들 사이에서도 선호하는 가입 방식으로 자리잡고 있다. 자급제폰을 저렴하게 구매해 LTE(4G) 알뜰폰 요금제에 가입하는 것이 '꿀팁'으로 공유되고 있는데, 이 방법을 이용하면 이동통신사에서 구매하는 것보다 2년간 70만원 이상 절약할 수 있다.


단말기 30만원, 통신요금 42만원 절약


KT 6만원대 요금제(사진에서 위쪽)와 KT엠모바일의 3만원대 요금제. /사진=각 사 홈페이지 캡처
KT 6만원대 요금제(사진에서 위쪽)와 KT엠모바일의 3만원대 요금제. /사진=각 사 홈페이지 캡처
갤럭시S22 울트라(512GB 모델, 151만1000원)를 KT (37,500원 ▲200 +0.54%)에서 2년 약정으로 산다고 가할 경우, 6만9000원(데이터 110GB+5Mbps 속도제어) 요금제 선택 시 선택약정할인(요금제의 25% 할인)을 받으면 가입자가 매달 내야하는 통신비는 5만1750원이다. 2년으로 따지면 총 124만2000원이다.

반면 단말기를 자급제로 구입한 후 알뜰폰 요금제를 이용하면 훨씬 저렴해진다. KT 알뜰폰 자회사인 KT엠모바일의 3만3900원 LTE 요금제(데이터 71GB+3Mbps 속도제어)에 가입하면 이통사를 통해 사는 것보다 통신요금을 매달 1만7850원씩 아낄 수 있다. 2년으로 따지면 42만8400원이다.

여기에 단말기도 인터넷 최저가로 구매하면 정가보다 30만원가량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26일 기준 갤럭시S22 울트라의 인터넷 최저가는 121만원대다. 자급제폰을 최저가로 구매 후 알뜰폰 요금제에 가입하면 이통사 개통보다 2년간 70만원의 돈이 절약되는 셈이 된다.

직장인 서보석씨(34)는 "올해 초 갤럭시Z플립3를 자급제로 110만원에 사서 알뜰폰 요금제 2만원에 데이터 무제한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요금만 따져봐도 이전보다 2년간 50만원을 아끼게 됐다"고 말했다.

물론 이통사의 5G 요금제와 알뜰폰 LTE 요금제는 속도 차이가 있을 수 있고, 이통사의 멤버십 할인 등의 이점도 무시할 순 없다. 다만 이통사 혜택이 필요없고 5G 요금제를 사용하면서도 끊김 문제 등으로 LTE 모드를 켜놓는 사람들에겐 이 같은 방법이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다.


역주행하는 알뜰폰...매달 13만명씩 가입자 늘어


알뜰폰 이미지. /사진제공=방송통신위원회
알뜰폰 이미지. /사진제공=방송통신위원회
알뜰폰 가입자 수는 최근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무선통신서비스 가입 현황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기준 알뜰폰 가입자 수는 1099만4916명이다. 작년 3월 말 기준 936만2512명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월평균 13만명씩 늘어난 셈이다.

알뜰폰 가입자 수 증가는 이통사의 5G 품질에 대한 사용자들의 불만도 한몫했다. 서울 을지로3가에서 휴대폰 대리점을 운영하는 김모씨(44)는 "갤럭시S22, 아이폰13 등 최신 5G 스마트폰을 자급제로 구입해 LTE로 개통하는 사람들이 최근 눈에 띄게 늘고 있다"며 "대부분 5G가 잘 터지지 않는 등의 품질 문제와 비싼 요금제 때문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 같은 문제로 알뜰폰으로 눈을 돌리는 사람들도 체감될 정도로 많아졌다"고 덧붙였다.

한편 알뜰폰은 2010년 가계 통신비 부담 경감을 위해 도입됐다. 이통사 통신망을 빌려 제공하는 이동통신 서비스로, 통신 품질은 같으면서 요금은 저렴한 게 특징이다. 알뜰폰은 이통사 약정에 얽매이지 않고 원하는 단말기로 최적의 요금제를 택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