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공룡 피자 만들어줘요" 터무니없는 주문에…피자집 사장이 한 일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6 19: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 손님의 요청에 피자 가게 사장이 공룡 모양 피자를 만들었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한 손님의 요청에 피자 가게 사장이 공룡 모양 피자를 만들었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자녀가 공룡 피자를 먹고 싶어한다"는 한 손님의 요청에 공룡 피자를 만든 가게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손님 A씨가 배달 애플리케이션에 남긴 후기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 따르면 A씨는 자녀가 공룡 피자를 먹고 싶다고 하자 한 피자 가게에 공룡 모양 피자를 주문했다. A씨는 큰 기대를 하지 않고 주문을 넣었지만 이 가게는 실제로 공룡 모양으로 피자를 잘라 배달했다.

A씨는 후기 글에 피자 사진과 가게에서 보낸 메모를 공개했다. 가게에서 보낸 메모엔 '저희 아버지가 열심히 만들어보셨는데 아이용으로 그냥 드려요. 아이가 맛있게 먹었으면 좋겠어요'라는 글이 적혀 있었다.

또 A씨는 자녀로 추정되는 아이 사진에 공룡 피자 사진을 합성해 올리며 가게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공룡 피자를 만들어준 가게에서 적은 메모와 손님의 후기 글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공룡 피자를 만들어준 가게에서 적은 메모와 손님의 후기 글사진=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너무 감사한 마음에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말도 안 되는 주문이라고 아이를 혼내면서도 터무니없는 주문을 넣었는데 이런 선물을 받게 될지 몰랐다"고 했다.

이어 "아이가 피자를 받고 행복해하며 맛있게 먹는 걸 보고 정말 감사하다는 말밖엔 안 나오더라"라며 "사장님의 배려 덕에 저희는 정말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고 했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정말 완벽한 선물", "평생 단골 될 수밖에 없겠다", "애기가 진짜 좋아했겠다", "사장님 너무 친절하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일각에선 '진상 손님'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일부 누리꾼들은 "돈을 더 내고 부탁해야 했을 것 같다", "재료 사다가 아이랑 집에서 직접 만드는 게 나았을 것 같다", "다른 피자집에 또 요청하는 사람이 생길까봐 겁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한국블록체인협회 해산… '5대 거래소' 이사진 전원 사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