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음바페 이어 포체티노도 남는다... "100% 잔류" 선언

스타뉴스
  • 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7 10: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파리생제르맹(PSG) 킬리안 음바페(왼쪽)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AFPBBNews=뉴스1
파리생제르맹(PSG) 킬리안 음바페(왼쪽)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AFPBBNews=뉴스1
파리생제르맹(PSG) 사령탑 경질설이 수차례 제기됐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50·아르헨티나) 감독이 "PSG에 100% 남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27일(한국시간) 스페인 라디오 방송 엘 파르티다소 데 코페에 출연해 "아직 계약 기간이 1년 남아있다. 계속 팀을 이끌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지난 2019년 11월 토트넘에서 경질된 뒤 지난해 1월 PSG 지휘봉을 잡은 포체티노 감독은 그동안 숱한 경질설에 휘말렸다. 리그 우승을 이끌긴 했지만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탈락 등 세계적인 선수들을 보유한 팀에 걸맞지 않은 성적을 냈다는 게 경질설의 주된 요인이었다.

실제 포체티노 감독의 뒤를 이어 안토니오 콘테 현 토트넘 감독을 비롯해 지네딘 지단 전 레알 마드리드 감독 등 프랑스 언론들을 중심으로 구체적인 후보군까지 거론됐다. 그러나 토트넘의 다음 시즌 챔스 진출을 이끈 콘테 감독은 이미 다음 시즌 계획을 세우는 데 한창이고, 지단 감독 역시 PSG 감독 대신 프랑스 국가대표팀 지휘봉을 더 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프랑스 레퀴프는 "포체티노가 1년 더 PSG에 머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계약 해지 보상금으로 무려 1500만 유로(약 204억원)를 지급해야 하는 만큼 남은 계약기간까지 포체티노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긴 뒤, 계약이 끝나면 펩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길 계획을 세웠다는 게 매체의 전망이었다. 과르디올라 감독과 맨시티 계약은 내년 6월에 끝난다.

여기에 포체티노 감독 역시 "지금도 여전히 PSG 감독으로서 남아있고, 바뀐 건 아무것도 없다. 100% 이곳에 남아있다. PSG에만 모든 걸 집중하고 있다"고 선언하면서 PSG가 경질의 칼을 꺼내 들지 않는 한 남은 한 시즌도 동행을 이어가게 됐다.

한편 지난달 포체티노 감독은 킬리안 음바페(24)와 자신의 거취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도 "음바페도, 나도 100% PSG에 남할 것"고 확신했다. 실제 레알 마드리드 이적이 유력했던 음바페는 최근 PSG와 재계약을 체결하면서 길었던 이적 사가에 마침표를 찍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경유 리터당 3223원까지 등장…국제 유가 하락세인데 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