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치즈 토핑 이벤트지만 치즈 빼줘!"…음식 버리고 '별점 테러'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7 08: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치즈를 서비스로 뿌려준다는 한 배달 음식점 리뷰 이벤트에 참여한 고객이 치즈 대신 다른 메뉴를 요청했다가 거절 당하자 음식을 버리는 사진을 올려 누리꾼의 비난을 샀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늘도 평화롭지 않은 배민 리뷰'란 제목으로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 민족 리뷰 사진이 올라왔다.

한 식당에서 쪽갈비를 주문한 A씨는 업체에 별점 1점을 주면서 "치즈 싫어하고 못 먹어서 분명 다른 거 달라고 적어놨는데, 왜 요청사항을 안 보느냐"고 따졌다. 이어 "못 먹어서 그냥 버렸다"며 음식을 버리는 사진을 올렸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글에 따르면 해당 업체는 '눈꽃치즈 리뷰 이벤트'라며 요청란에 사진리뷰를 약속한 고객들에게 쪽갈비 위에 눈꽃치즈를 뿌려주는 행사를 열었다. 하지만 A씨는 요청란에 '치즈 말고 다른 메뉴를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업체 사장은 답글에 "요청사항에 리뷰 이벤트로 치즈 말고 다른 메뉴를 달라고 하셨지만 저희는 치즈가 아닌 다른 메뉴로 바꿔드리지 않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적었다.

해당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치즈를 싫어하면 애초에 리뷰 이벤트에 참여하지 말았어야지", "사진을 보니 쏟아부은 것도 아니고 그대로 다시 꺼내면 될 각도다", "사진 찍고 다시 먹었을 것 같다" 등 비난하는 댓글을 달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결국 손에 쥔 백신주권…'美초고속 작전' 없이 가능했던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