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일본 사라질 것" 경고했던 머스크, 이번엔 "한국, 인구 붕괴"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7 08: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사진=AP=뉴시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사진=AP=뉴시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한국의 인구 문제를 우려하고 나섰다.

머스크는 지난 25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한국과 홍콩은 가장 빠른 인구 붕괴를 겪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참고로 대체 출산율은 2.1명이다"라고 덧붙였다. 대체 출산율이란 현재 인구를 장기적으로 유지하는 데 필요한 최소 출산율을 말한다.

머스크는 세계은행이 제공한 2020년 국가별 출산율 순위표도 공유했다. 표에 따르면 200개국 가운데 한국의 출산율은 0.84명으로 꼴등이다. 그밖에 홍콩은 0.87명(199위), 일본은 1.34명(186위), 이탈리아는 1.24명(191위) 등이다.

머스크는 "한국의 출산율이 변하지 않는다면 3세대 안에 한국 인구는 현재의 6% 밑으로 떨어질 것"이라며 "대부분은 60대 이상이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현재 한국 인구의 6%는 330만명 정도다.
한국 저출산 관련 머스크의 트윗/사진=트위터
한국 저출산 관련 머스크의 트윗/사진=트위터
머스크는 "인구 붕괴는 문명의 최대 위협"이라고 밝히며 인구 감소에 대해 지속적으로 우려를 표하고 있다.

그는 이날 미국의 출산율 역시 "지난 50년 동안 지속 가능한 최소 수준(대체 출산율)을 밑돌고 있다"고 지적했고, 이탈리아에 대해선 "지금 추세가 계속된다면 이탈리아에 사람이 없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7일에는 일본 인구가 11년 연속 감소한 것을 두고 "출산율이 사망률을 초과하는 변화가 일어나지 않는다면 일본은 결국 존재하지 않게 될 것"이라며 "이것은 세계에 큰 손실"이라고 밝힌 바 있다.

머스크는 이 같은 출산율 저하가 단순히 돈이 없기 때문은 아니라고 본다. 그는 "부유한 사람들이 자녀를 더 적게 낳는다"며 "나는 극히 드문 예외다. 사람들 대부분은 내가 아이가 없거나 1명인 줄 안다"고 했다. 머스크는 슬하에 7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머스크는 출산율을 높이기 위한 각국 정책이 별다른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한 누리꾼의 주장에 공감하면서, 우선은 인구 감소 해결을 위해 아이를 갖는 것을 축하해주는 것으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롯데케미칼, '3조' 일진머티리얼즈 본입찰 참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