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 달 만에 멀티탭만 1만개 팔았다…컬리, 비식품 200만개 누적 판매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7 09: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 컬리
/사진= 컬리
마켓컬리가 프로젝트 'KF365(컬리프레시365)'의 비식품 누적 판매량이 1년 만에 100만개를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브랜드 '컬리스(Kurly's)'의 비식품 판매량 역시 1년 6개월여 만에 100만개를 넘어섰다.

마켓컬리는 2020년 4월, 일상 속에서 꼭 필요한 품목들을 최상의 품질과 최선의 가격으로 판매한다는 모토 아래 KF365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처음에는 콩나물, 애호박 등 필수 신선식품을 엄선해 판매하다 지난해 6월부터 키친타올, 미용티슈 등을 판매하면서 비식품 카테고리를 점차 늘리고 있다. 컬리스 역시 2020년 11월 칫솔을 처음 선보인 이후 물티슈, 수세미 등으로 비식품을 늘렸다.

상품 수 확대는 매출로 이어졌다. KF365 비식품은 지난해 11월을 기점으로 월 판매량 10만개를 넘어섰다. 이후에도 지속적인 매출 증가세를 보이며 나날이 성장 중이다.

KF365 비식품의 성장 동력은 가성비다. 마켓컬리가 지난 4월 말 선보인 KF365 멀티탭은 개별 스위치와 안전커버를 갖춘 고급 사양에 KS 인증까지 획득한 국내생산 제품이다. 그럼에도 생산과 판매에 있어 불필요한 요소들을 속속들이 제거함으로써 온라인 최저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출시 4주 만에 1만개 이상이 팔려나갔다. 지난해 10월 선보인 KF365 양말 또한 백화점 등지에서 1만원에 팔리곤 하는 메리노울 소재 양말을 3900원의 파격적인 가격으로 판매해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마켓컬리는 이 같은 판매 실적에 대해 식품에 대한 소비자의 믿음이 비식품으로까지 확장된 결과라고 보고 있다. KF365의 식품 카테고리 상품은 지난 2년 간 2000만 개 이상 판매될 만큼 고객의 신뢰를 얻고 있다. 모든 식품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을 통해 안전성 검사를 받고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한다. KF365와 컬리스의 비식품들 또한 제품마다 각기 공인된 기관에서 까다로운 검사를 받고 그 결과를 고객에게 있는 그대로 공유한다.

이승우 컬리 생활팀 MD는 "친환경 및 유아용 세탁세제, 주방세제, 청소용품, 수건 등 생필품 중심으로 KF365의 비식품 카테고리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높은 고객 만족을 바탕으로 해당 영역의 월 매출을 연내 3배 규모로 키우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300 깨진 날, 개미는 참지 않았다…"제발 공매도 좀 막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