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식약처, 마약 3종·향정신성의약품 9종 신규 지정

머니투데이
  • 정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7 09: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7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
7월7일까지 의견 수집…마약류 지정시 취급 엄격히 통제

신규 지정 마약·향정신성의약품 목록 /자료=식약처
신규 지정 마약·향정신성의약품 목록 /자료=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약류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국민 보건을 향상하기 위해 3개 물질을 마약으로, 9개 물질을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신규 지정하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예고하고 오는 7월7일까지 의견을 받는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식약처가 마약으로 지정하는 물질은 유엔에서 마약으로 지정한 '브로르핀'과 '메토니타젠', 해외에서 마약류로 규제하는 '올리세리딘'이다. 향정신성의약품은 의존성이 확인된 임시마약류 8개 물질(2시-엔, 25비-엔비오에이치, 2시-티에프엠, 4-플루오로메틸페니데이트, 3시-피, 비피카나, 오알지27569, 에이비-시에이치푸피카)과 체내에서 '날부핀'(라목 향정신성의약품)으로 대사되는 '디날부핀 세바케이트'다.

임시마약류는 마약류(마약·향정신성의약품·대마)가 아닌 물질 중 오남용으로 인한 위해가 우려돼 긴급히 마약류에 준하는 취급·관리가 필요한 물질이다. 마약류로 지정되면 해당 물질의 수출입, 제조, 매매, 사용 등 그 취급이 엄격히 통제된다.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서는 마약을 수출입, 제조, 매매하거나 매매를 알선했을 때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마약류가 오남용되거나 불법 유통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