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유 "미혼인데 엄마 역할…근데 아기 배우가 내 아이 같더라"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744
  • 2022.05.27 21: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아이유(본명 이지은)가 26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이동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아이유(본명 이지은)가 26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이동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배우 겸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가 영화 '브로커'에서 미혼모 역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27일(현지시간) 프랑스의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영화 브로커의 공식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배우 송강호, 아이유, 이주영, 강동원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아이유는 캐릭터 표현을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전했다. 그는 "엄마 역할이 처음이었다"며 "더욱이 결혼을 하지 않은 엄마(미혼모) 역할은 더더욱 처음이라서 베이비박스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려고 많이 공부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기를 키우는 데 있어 미혼모들의 환경, 고충 등에 대해 제가 아는 바가 많이 없더라"며 "그런 분들의 이야기를 좀 더 찾아보고, 관련 다큐멘터리 등을 접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아이유는 자신과 연기 호흡을 맞춘 아기 배우에 대해 "아이가 말을 잘 듣고 카메라 반응이 좋아 (연기 중) 힘들었던 적은 없었다"며 "영화를 보면 아시겠지만 아기가 정말 귀엽다. 제 아들처럼 생각하고 연기해야 하는데 너무 귀엽고 사랑스러워서 몰입이 잘 됐다"고 밝혔다.

한편 영화 브로커는 전날 칸 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 상영회를 통해 공개됐다. 당시 현장에서 브로커를 관람한 관객들은 약 12분간 기립박수를 보내며 호평했다.

브로커는 베이비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로, 국내에서는 다음달 8일 개봉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